•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직자 3명 중 2명 “코로나19로 올 상반기 눈높이 낮춰 지원”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8℃

도쿄 18.3℃

베이징 30.3℃

자카르타 28℃

구직자 3명 중 2명 “코로나19로 올 상반기 눈높이 낮춰 지원”

기사승인 2020. 06. 30.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630employmentcondition
/제공=사람인에이치알
구직자 3명 중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하향 지원을 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 운영업체 사람인에이치알은 구직자 1665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로 눈높이를 낮춰 입사 지원 여부 조사 결과, 지난 2월 이후 입사 지원한 구직자 중 68.9%가 ‘있다’고 답했다고 30일 밝혔다.

전공별로 보면 △인문·어학계열(77.1%) △예·체능계열(69.7%) △상경계열(69.3%) △이·공학계열(65.3%) 순으로 조사됐다.

전체 입사지원 기업 중 눈높이를 낮춰 지원한 기업의 비율은 평균 53%로 집계됐다. 비율을 보면 △50%(26.1%) △60%(11.4%) △30%(11.1%) △80%(9.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눈높이를 낮춘 조건(복수응답 기준)은 ‘연봉’(60.4%)이 1위로 조사됐다. 연봉을 낮춘 이들 지원자의 희망 평균 연봉(2727만원) 목표 연봉(3126만원)보다 399만원을 낮다.

연봉에 이어 △계약직 등 고용형태(38.9%) △기업 형태(32.3%) △근무환경(23.6%) △기업 인지도(17.0%) △복리후생(15.9%)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응답자 중 91.5%는 앞으로 눈높이를 낮춰 입사 지원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은 눈높이를 낮춰 취업하려고 하는 이유(복수응답 기준)로 △빨리 돈을 벌어야 해서(57.2%) △기업들의 위기로 앞으로도 채용이 많지 않을 것 같아서(54.6%) △장기 구직활동에 지쳐서(43.3%) 등을 꼽았다.

눈높이를 낮출 조건(복수응답 기준)은 △연봉(63.7%) △계약직 등 고용형태(36.1%) △기업 형태(33.3%) △회사 위치(30.5%) △근무환경(19.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눈높이를 낮출 수 없는 취업 조건으로는 △근무환경(34.0%) △연봉(19.9%) △고용형태(15.6%) △기업 안정성(11.5%) 등으로 조사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