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정현 “‘반도’, ‘부산행’ 보다 아주 긴박하게 진행”

이정현 “‘반도’, ‘부산행’ 보다 아주 긴박하게 진행”

기사승인 2020. 07. 01. 08: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정현
이정현
‘반도’에서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인 이정현이 시선을 사로잡는 커버 화보를 공개했다.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반도’에서 폐허가 된 땅에서 끝까지 살아남은 생존자 민정 역으로 분한 이정현이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퍼스트룩] 커버 화보를 공개했다.

이정현은 ‘반도’에서는 목숨을 내걸고 좀비 떼와 맞서 싸우는 강인한 생존력과 강한 모성애를 오가는 다층적인 캐릭터인 민정을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데뷔 이래 처음 도전한 액션 연기를 통해 거침없는 카리스마를 발산했다면 이번에 공개된 화보에서는 180도 다른 얼굴로 다시 한번 놀라운 변신에 나섰다.

긴 머리를 휘날리며 싱그러운 미소를 짓는 천진함부터 블랙 드레스를 입고 뿜어내는 시크함까지 이정현의 폭넓은 이미지 스펙트럼이 화보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됐다.

이정현은 ‘반도’의 공개를 앞둔 소감에 대해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이 혼신의 힘을 쏟은 작품이다. ‘부산행’보다 좀비들이 빨라졌고 이야기가 아주 긴박하게 진행된다. 속도감이 뛰어난 작품이라 자신도 모르게 극에 빠져들어 함께 달리는 느낌을 받으실 수 있을 거다. 극장에서 이 압도적인 이야기를 만나는 기분이 어떨까, 저도 무척 궁금하고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정말 그 인물이 되고자 엄청 열심히 연구하고 노력했다. 이렇게 멋진 캐릭터를 평생 한 번 만나기도 쉽지 않을 거다. 누구보다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한 이정현, 그녀가 ‘반도’에서 보여줄 또 다른 카리스마에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