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혜진, “이번엔 타이틀 방어” 맥몰·용평리조트오픈서 시즌 첫승 도전
2020. 07. 1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8℃

도쿄 21.5℃

베이징 25.4℃

자카르타 29.6℃

최혜진, “이번엔 타이틀 방어” 맥몰·용평리조트오픈서 시즌 첫승 도전

기사승인 2020. 07. 01. 1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몸 푸는 최혜진<YONHAP NO-5605>
지난달 18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골프클럽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 경기. 최혜진이 1번 홀에서 티샷을 하기 전 몸을 풀고 있다. /연합
최혜진(21)이 올 시즌 7경기만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첫 우승에 도전한다. 앞서 두 차례 우승을 달성했던 맥콜·용평리조트오픈(총상금 6억원)에서다.

최혜진은 3일부터 사흘간 최혜진은 강원도 평창군 버치힐 골프클럽(파72·6434야드)에서 열리는 이 대회에서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힌다. 최혜진은 프로 데뷔 전인 2017년 우승으로 2012년 김효주(25) 이후 5년 만에 나온 KLPGA 투어 대회 아마추어 챔피언으로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고 지난해 두 번째 우승을 차지하며 이 대회 유독 강한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최혜진은 지난달 14일 끝난 S-OIL 챔피언십에서 첫날 1위에 올랐지만 대회가 악천후로 1라운드만 진행돼 우승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그는 자신에게 잘 맞는 코스에서 열리는 대회인 만큼 타이틀 방어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최혜진은 “지난주 휴식으로 컨디션이 좋아졌다. 쉬는 동안 쇼트 게임에 조금 더 집중해 연습했다”며 “그동안 타이틀 방어 기회를 번번이 놓쳤는데 이번 대회는 개인적으로 잘 맞는 코스에서 열리는 만큼 다시 타이틀 방어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대상 포인트 1위 이소영(23)도 이번 대회 빼놓을 수 없는 우승 후보다. 이 대회는 통산 5승의 이소영에게도 생애 첫 우승(2016년)의 무대다. 지난해엔 이 대회에서 최혜진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다. 지난달 E1 채리티오픈에서 우승한 이소영이 이번 대회에서 또 정상에 오르면 가장 먼저 시즌 2승 고지를 밟게 되고 상금 순위도 1위가 된다. 이소영(2억9693만원)이 우승하면 시즌 2승과 함께 이번 주 쉬는 김효주(3억2454만원)를 제치고 상금 1위에 오른다.

이소영은 “투어 첫 승을 달성한 대회라 기분 좋게 출전을 기다리고 있다”며 “중간중간 페어웨이 폭이 좁은 홀들이 있지만 공격적인 전략이 잘 먹혔기 때문에 좀 더 과감하게 경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KLPGA 챔피언십) 우승자 박현경(20)과 지난주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챔피언 김지영(24)도 시즌 2승을 노린다. 시즌 상금 2억4636만원으로 3위인 박현경 역시 우승 상금 1억 2000만원을 받게 되면 김효주를 추월할 수 있다.

해외파 중에서는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 이정은(24)과 일본에서 활약하는 이보미(32) 등이 출전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