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소모빌리티+쇼’ 막 올랐다…정 총리 “수소경제 실현위해 지원 아끼지 않을 것”
2020. 07.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27.4℃

베이징 0℃

자카르타 29.4℃

‘수소모빌리티+쇼’ 막 올랐다…정 총리 “수소경제 실현위해 지원 아끼지 않을 것”

기사승인 2020. 07. 01. 14: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식
1일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식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만기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송의주 기자songuijoo@
국내 수소산업 진흥과 비즈니스 기회창출을 위한 ‘제1회 수소모빌리티+쇼’가 1일 오후 2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3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 이번 행사에는 수소모빌리티, 수소충전인프라, 수소에너지 분야의 세계 11개국, 108개 기업 및 기관이 참가한다.

개막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 겸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장,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회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사장 등이 참여했다.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식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송의주 기자songuijoo@
정 총리는 축사에서“2022년 민간 주도의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 모든 정책 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면서“우리나라가 수소차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보조금 지원 정책을 지속 추진하고 수소 관련 연구개발투자를 확대해 부품소재 국산화율도 높여 가겠다”고 말하며 ‘수소경제사회’ 구축을 위한 정책의지를 표명했다.

이어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선 경쟁력있는 산업생태계 창출이 중요하다”면서 “수소생산·공급관련 현재의 과점시장을 경쟁시장으로 전환해가면서 수소 수요지 인근에서 수소가 생산되고 공급되도록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2040년부터는 특히 신재생에너지로 생산되는 전력 중 30% 이상의 잉여분을 활용해 수소를 생산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이날 정 총리가 위원장으로 정부 및 민간위원이 참여하는 수소경제 컨트롤타워인 ‘제1회 수소경제위원회’가 킨텍스에서 개최됐다.

한편, 수소모빌리티+쇼는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조직위와 KOTRA, 킨텍스가 공동 주관하며, 산업부·과기정통부·외교부·환경부·국토교통부·중소벤처기업부가 후원한다. 전시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