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노총 불참, 22년만 국난극복 노사정 합의 무산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0℃

베이징 33.6℃

자카르타 29.4℃

민주노총 불참, 22년만 국난극복 노사정 합의 무산

기사승인 2020. 07. 01. 12: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노사정 대표자 협약식 참석자와 인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오른쪽)가 1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대표자 협약식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가운데는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이날 협약식에는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불참했다. /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불참 선언으로 무산됐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노사정 대표자들은 1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총리공관 삼청당에서 협약식을 열고 합의문을 공동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민주노총의 불참 통보로 행사가 취소됐다

전날 노사정 간 극적인 타결로 합의문이 마련됐으나,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내부의 반대로 서명식에 불참해 합의가 이뤄지지 못했다.

행사장에는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등이 이미 자리한 상황이었다.

이 장관은 협약식 취소 직후 “민주노총의 예기치 못한 상황으로 위원장이 참석하지 못해 서명식을 진행하지 못했다”며 “앞으로 어떻게 할 지에 대해서는 노사정이 더 지혜를 모아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당장은 민주노총의 최종 입장을 포함해 상황을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총리실 관계자는 “애초부터 원포인트 노사정 대화였던 만큼 민주노총이 최종 불참하면 무산되는 것”이라며 “아직 최종 무산은 아니며 추가 논의나 설득 작업을 이어갈 것 인지는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당초 합의문에 고용유지를 위한 노사 공동노력, 정부 지원 확대, 전 국민 고용보험 제도 추진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노총까지 참여하는 노사정 사회적 합의는 1998년 외환위기 이후 22년만으로 관심이 모아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