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관중 입장 재개 스포츠계, K-방역 명성 지켜야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30.8℃

베이징 28.2℃

자카르타 24.8℃

[사설] 관중 입장 재개 스포츠계, K-방역 명성 지켜야

기사승인 2020. 07. 01. 18: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화체육관광부가 야구·축구 등 프로 스포츠의 관중 입장을 허용키로 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달 30일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내놨다. 야구는 빠르면 7일부터 관중을 입장시킬 전망이다. 축구도 10일부터 관중이 있는 경기로 치른다고 한다. 코로나19 시대 K-방역으로 한국이 세계를 선도했듯이 스포츠의 관중 입장도 세계의 모범이 되길 기대한다.

지난 1월 코로나19 발발 이후 관중이 있는 스포츠가 진행되는 것은 전 세계 국가 중 대만 프로야구에 이어 두 번째다. 지난 5월 초엔 코로나19 사태 이후 프로 스포츠 경기를 무(無)관중으로 세계 처음으로 재개해 전 세계 스포츠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문체부가 관중 입장 허용으로 전격 선회한 데는 국내 프로구단의 재정난을 감안해서다. 입장료가 절대 수입원인 프로구단의 적자폭이 감당키 힘든 수준으로 치솟아 재정난이 심각하다는 후문이다. 실제로 KBO는 각 구단의 재정난을 우려해 지난달 말 퓨처스 인터리그를 취소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관중 입장 허용으로 생활 속 방역이 느슨해지지 않을지 걱정이다. 문체부의 권고사항인 구장 수용 인원의 20∼30% 관중만 입장해도 그 숫자는 수천에서 수만 명이다. TV에서 관중이 응원하는 모습이 중계되는 것을 보는 국민들이 코로나19 시대 일상화된 생활 속 방역 수칙을 망각하지 않을까 우려된다.

사실 만반의 방역 시스템을 준비했지만, 지난달 30일 대전에서 처음으로 학생들끼리 전파되는 교내 감염이 발생했다. 학교와 스포츠 경기장은 많은 사람을 수용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각 구단들은 대전의 교내감염이 주는 교훈을 잘 되새기기를 바란다.

관중 있는 경기의 재개로 K-방역은 다시 시험대에 올랐다. 단 한 명이라 확진자가 나오면 리그가 중단될 수도 있다. 관중 입장을 재개하지 않은 것만 못하다는 엄청난 비난을 받고 K-방역 모범국의 명성에 금이 갈 수도 있다. 빈틈없는 준비로 그런 일이 벌어지지 않아야 우리가 예전의 일상으로 완전히 돌아갈 날도 빨라질 것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