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진 “외교·안보 라인교체,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 의견도 들었으면 한다”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8.1℃

베이징 30.7℃

자카르타 29.2℃

박진 “외교·안보 라인교체,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 의견도 들었으면 한다”

기사승인 2020. 07. 02. 0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야당 대표들 청와대로 초청해 설명하고 의견 나눴으면"
"인사, 남북관계 개선을 최우선 순위에 둔다는 생각들어"
"야당 의견도 들어야 대북정책 초당적 협력 가능해져"
아투 초대석 박진 미래통합당 의원5
박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2일 아시아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대북정책과 외교·안보 라인교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의 의견도 귀담아 들어 줬으면 한다”고 말하고 있다. / 정재훈 기자
박진 미래통합당 의원(63·4선·서울 강남구을)은 2일 문재인정부의 외교·안보라인 교체와 관련해 “어떤 분이 좋다고 생각하는지, 그 이유는 무엇인지 이런 것을 야당에 얼마든지 대통령이 직접 들을 수 있지 않나”라고 제안했다.

특히 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의 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최근의 남·북 관계에 대해 정부가 파악한 내용을 소상히 설명하면 좋겠다”면서 “그런 정도의 여유와 민심을 청취하는 의지를 문 대통령께서 보여주면 참 좋겠다”고 제안했다.

또 박 의원은 최근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는 인사들과 관련해 “남·북 관계 개선을 최우선 순위에 둔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치권의 대표적인 외교·안보 정책통인 미래통합당의 박진 외교안보특위 위원장은 이날 아시아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최근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사건을 언급하면서 “이런 충격과 도발을 막기 위해서는 뭔가 원칙이 있는 대북정책이 나와야 하는데 과연 그런 제대로 된 인사가 이뤄질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또 박 의원은 “문재인정부가 이번 북한의 행동에서 교훈을 제대로 얻는다면 야당에서 말하는 대북정책의 근본적인 전환에 대해 심사숙고했으면 좋겠다”면서 “그래야 야당도 여당과 함께 상생을 통해 대북정책을 초당적으로 도와줄 수 있다”고 제안했다.

특히 박 의원은 “국민적 지지와 초당적 협력 없이는 대북정책이 성공할 수 없다”면서 “일방적인 독주나 ‘굴종적’ 유화정책으로는 남·북 관계가 제대로 갈 수 없다는 것이 이번에 자명하게 증명이 됐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그런 의미에서 문재인정부가 제대로 된 인사를 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간절하다”고 거듭 촉구했다.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박 의원은 “북한은 핵을 갖고 있으면서 체제를 유지시키고 미국와의 협상에서 돌파구를 만들려고 하는 의지가 강하다”면서 “북한이 스스로 비핵화하길 바라는 것은 거의 실현 가능성이 없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그렇기 때문에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이 스스로 (비핵화) 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라면서 “그것이 최선책은 아니지만 차선책은 될 수 있다고 본다”고 진단했다.

박 의원은 “만약 통일로 간다면 핵을 머리에 이고 있는 우리가 북한과 진정한 평화를 가질 수 있겠나”라면서 “제대로 된 평화통일을 위해서도 비핵화는 대단히 중요하고, 그것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