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태년 “3차 추경에 20대 청년 맞춤형 지원예산 추가”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8℃

도쿄 35.4℃

베이징 26.2℃

자카르타 31.6℃

김태년 “3차 추경에 20대 청년 맞춤형 지원예산 추가”

기사승인 2020. 07. 02.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문 기사 보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YONHAP NO-3143>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신문기사를 살펴보고 있다./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직격탄을 맞았지만 상대적으로 소외된 20대를 위한 청년 맞춤형 지원 예산을 3차 추경에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청년 취업자 수가 3월부터 하락하고 청년 세대의 신용대출 연체액도 증가했다. 청년의 삶을 지키기 위한 예산을 반영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 역세권 전세 임대주택 확대, 다가구 매입 임대주택 추가 공급 등 청년 주거 안정 지원 예산 △ 청년의 중소·중견기업 취업 지원 예산 △ 비대면 사업 분야 청년 창업 지원 예산 등을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예산 규모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가 민주노총 불참으로 무산된 데 대해 “민노총 강경파가 사회적으로 수용하기 어려운 과도한 요구를 내세우며 합의가 불발해 유감”이라며 “한 걸음 내딛기도 어려운데 한 번에 열 걸음을 내디뎌야 한다는 것은 과유불급”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노사정 대타협이 무산돼 안타깝다”면서 “모든 공동체 구성원이 협력해 위기의 강을 함께 건너야 한다. 일부 강경파의 무리한 요구는 위기의 강을 건너는 데 장애가 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사회적 타협은 위기 극복과 경제성장, 복지국가로 나아가기 위한 필수사항”이라면서 “노동계 일부 강경파의 사회적 위기에 대한 감수성이 더 높아져야 한다. 커진 권한만큼 사회적 책임을 분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글로벌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노사정 대타협을 완성해야 한다”면서 “노사정이 머리를 맞대고 사회적 대타협을 되살려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