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3년부터 “서울 지하철 하이패스”, “전동차 혼잡도 실시간 확인”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33.8℃

베이징 31.1℃

자카르타 0℃

2023년부터 “서울 지하철 하이패스”, “전동차 혼잡도 실시간 확인”

기사승인 2020. 07. 02. 14: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 '포스트코로나' 시대 대비, 공공기관 혁신 표준모델 제시
개회사 하는 박원순 시장<YONHAP NO-3300>
박원순 서울시장이 2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포스트코로나 혁신 대시민 보고회’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이날 시는 22년까지 26개 시 산하 공공기관이 추진하는 대중교통, 돌봄, 공공의료 분야 등 128개 사업에 6116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연합.
오는 2023년에는 서울에서 지하철을 탈 때 자동차 하이패스처럼 교통카드를 개찰구에 찍지 않아도 자동으로 요금이 결제된다. 또 스마트폰 앱(APP)을 활용해 전동차별 혼잡도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가 2일 이 같은 내용을 비롯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의 시대인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본격 대비하기 위한 공공기관 혁신 표준모델을 제시했다.

서울교통공사 등 26개 시 산하 공공기관은 5대 비전 아래 모두 128개 사업을 추진한다. 그동안 대중교통, 돌봄 등 서울의 공공서비스를 담당하는 시 산하 공공기관들이 자체적으로 개발·발굴한 사업들이다.

총 6116억이 투입되는 5대 비전은 △365일 상시 방역체계 구축 △4차 산업혁명 선도 미래도시 서울 조성 △언택트 서비스 대폭 확대 △경제적 소외계층 대상 경제방역 △감염병 대비 맞춤형 돌봄서비스 제공이다.

특히 이번 비전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행정에 접목해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하고,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경제·돌봄’을 회복하는 데 중점을 뒀다.

우선 공사는 2022년 서울지하철 1~8호선 556개 게이트에 비접촉식 게이트를 도입해 2023년 총 3340개 게이트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이는 스마트폰 앱을 켠 채 게이트를 지나가기만 하면 요금이 자동으로 결제되는 완전 비접촉 방식이다.

2023년에는 전동차별 혼잡도도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다. 공사는 특히 SKT와 함께 빅데이터를 활용, 전동차별 혼잡도를 티맵(T map)과 ‘또타 지하철’ 앱으로 실시간 제공한다. 공사는 올해 2호선에서 이를 시범적으로 선보이고, 2023년 1~8호선 전 노선에 확대할 계획이다.

이날 시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닥칠 새 감염병에도 대비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12개 시립병원들이 의료 인력·물품·시설 등 자원과 정보를 공유할 수 있게 2021년 6월 ‘시립병원 운영 혁신센터’를 설립한다.

서울의료원(동북권), 서북병원(서북권), 보라매병원(서남권)은 권역별 컨트롤타워로 지정되고 이들 시립병원을 지원할 ‘시립병원 운영혁신센터’는 서울시 공공보건의료재단 내에 만들어질 예정이다.

역학조사로 코로나19 확산을 빠르게 막을 수 있었던 만큼, 역학조사관을 도와 확진자 동선추적 업무를 담당할 ‘감염 접촉자 추적요원(Contact Tracer)’ 300명도 새로 양성한다.

서울디자인재단은 감염병을 예방하면서도 돌봄시설을 유지하는 ‘S-돌봄 감염예방 디자인’을 개발, 국공립어린이집과 우리동네키움센터 등에서 선보인다. 이는 세면대 위치부터 수납, 환기 시스템, 종사자·이용자 동선분리 등 ‘감염병 예방’에 방점을 둔 공간·제품 디자인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