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테슬라, 상장 10년 만에 130년 역사 전세계 자동차기업 제치고 시총 1위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5.6℃

베이징 24.4℃

자카르타 28.2℃

테슬라, 상장 10년 만에 130년 역사 전세계 자동차기업 제치고 시총 1위

기사승인 2020. 07. 02. 12: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테슬라, 미 나스닥서 시총 2072억달러로 도요타 제쳐
2위 폴크스바겐의 2배, GM의 3배
생산, 도요타의 4%...전기차로의 전환 주도에 투자자·소비자 지지
테슬라
미국의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1일(현지시간) 일본의 도요타자동차를 제치고 시가총액 기준 세계 최고 자동차 회사가 됐다. 사진은 2018년 4월 25일~5월 4일 중국 베이징(北京) 신국제전람센터에서 진행된 ‘2018 베이징(北京) 국제 모터쇼’에서 선보인 테슬라 모델 X./사진=하만주 특파원
미국의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일본의 도요타자동차를 제치고 시가총액 기준 세계 최고 자동차 회사가 됐다.

테슬라는 1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시장에서 전날보다 3.69% 오른 1119.6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2072억달러(248조400억원)로 도요타의 시총 2023억달러를 넘어섰다.

테슬라가 기존 자동차 회사를 따돌리고 시총 1위가 된 것은 2010년 6월 29일 기업공개(IPO) 이후 10년 만이다. 상장 첫날 종가(23.89달러)보다 47배 급등했다.

올해 들어서도 167.64%나 상승했다. 테슬라는 지난 1월 독일 폴크스바겐을 제치고 세계 두번째 자동차 회사가 됐으며 현 시가총액은 폴크스바겐의 2배 이상이고, 미국의 대표적인 자동차 회사인 제너럴모터스(GM)의 3배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에 포함된 상장사들 가운데도 테슬라보다 몸값이 비싼 회사는 19개에 불과하다.

그러나 테슬라의 생산능력이나 매출은 아직 세계 주요 자동차 업체에 크게 못 미치는 상태다. 테슬라는 올해 1분기에 10만3000대를 생산했는데 이는 도요타 240만대의 4%에 불과하다. 지난해 연간 판매량은 도요타(1046만대)의 3.5%(36만7200대) 수준이다.

그런데도 시총에서 세계 1위가 된 것은 130년 이상 내연기관에 의존해온 자동차 산업을 변화시키려는 테슬라에 대한 투자자들의 열정을 부각한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해석했다.

테슬라가 전기자동차로의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전환을 주도하면서 투자자와 소비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는 것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테슬라 상장 후 10년 동안 온라인에서 자동차를 판매했고, 고비용의 미 캘리포니아주에서 자동차를 조립하는 등 기존 자동차 산업의 많은 규칙과 규범을 무시하거나 어겼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