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동 취약 계층 불편 해소...2021년 열린관광지 공모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5.4℃

베이징 27.1℃

자카르타 24.8℃

이동 취약 계층 불편 해소...2021년 열린관광지 공모

기사승인 2020. 07. 02. 15: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캡처
올해 예비 열린관광지인 제주 붉은오름 자연휴양림/ 한국관광공사 제공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021년 열린관광지’를 공모한다.

2015년 시작된 열린관광지 사업은 장애인, 고령자, 영유아 동반가족, 임산부 등 이동 취약 계층의 이동 불편을 해소하고 맞춤형 관광 콘텐츠 개발, 온·오프라인을 통한 무장애 정보 제공 강화 등을 통해 전 국민의 관광 활동 여건을 동등하게 만들기 위한 사업이다. 문체부는 2022년까지 열린관광지 총 100개소를 조성할 계획인데 지난해까지 49개소가 조성되었으며 올해 23개소를 추가로 선정해 현재 컨설팅 중에 있다.

2021년 열린관광지 공모 신청 기간은 27일부터 8월 12일까지다. 문체부는 총 20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공모에 선정된 곳은 ‘예비 열린관광지’로서 맞춤형 상담(컨설팅), 주요 관광시설·편의시설, 경사로, 보행로 등 시설 개·보수, 체험형 관광콘텐츠 개발, 나눔여행 등 온·오프라인 홍보, 관광지 종사자·공무원 대상 교육 등을 지원받는다. 본격적인 조성 사업 완료 후에는 열린관광지로 거듭나게 된다.

상세한 공모 내용과 신청 양식은 문체부 홈페이지 ‘알림’ 게시판과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 ‘열린관광지 정보교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 사업 설명회가 13일 오후 2시 강원 원주 인터불고 호텔 1층 장미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