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첫 아르바이트’ 시작 나이, 평균 19.6세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5.6℃

베이징 24.4℃

자카르타 28.2℃

‘첫 아르바이트’ 시작 나이, 평균 19.6세

기사승인 2020. 07. 03. 16: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첫-알바시기-20-0703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 운영업체 잡코리아는 지난 달 8~30일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성인남녀 785명을 대상으로 첫 아르바이트 시작 나이를 조사한 결과 평균 19.6세로 조사됐다고 3일 밝혔다.

이들의 첫 아르바이트를 시작 시기는 △수학능력시험 끝난 후(34.8%) △대학교 입학 이후(31.8%) △고등학교 시절(22.9%) △중학교 시절(5.7%)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첫 아르바이트를 했던 곳은 △일반 음식점·레스토랑(26.0%) △편의점(8.0%) △아이스크림·베이커리·디저트 전문점(6.0%) △일반 회사(5.9%)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처음 했던 아르바이트 업무는 △매장관리 및 판매(29.9%) △서빙(25.1%) △생산·제조(6.2%) △주방·조리(6.0%) △사무보조(5.6%) △전단지 배포·홍보(4.5%) 등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첫 아르바이트를 한 이유는 △용돈을 벌기 위해(60.9%) △다양한 경험(15.4%) △생활비를 벌기 위해(9.8%) △학비를 벌기 위해(4.8%) 등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중 80.5%는 ‘첫 아르바이트 당시 어려움을 느꼈던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은 느꼈던 어려움(복수응답 기준)으로 △반말·무시 등 손님에게 당한 갑질(38.3%) △최저임금 미지급 등 부당한 처우(32.9%) △아르바이트 일자리 정보 수집 어려움(31.3%) 등을 꼽았다.

이들이 추천하는 첫 아르바이트를 시작하기 가장 적정한 시기는 △수능이 끝난 후(53.8%) △대학교 입학 후(24.8%) △고등학교 시절(17.6%)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중·고등학교 시절 아르바이트 경험 여부에 대해선 △긍정적(39.7%) △부정적(34.2%) △잘 모르겠다(26.1%) 순으로 나타났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복수응답 기준)에 대해선 △다양한 사회경험을 미리 해볼 수 있다(66.6%) △경제관념을 일찍 터득할 수 있어서(48.4%) △자립심을 기를 수 있어서(44.4%) △진로 및 적성을 탐색할 수 있어서(11.9%)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복수응답 기준)에 대해선 △아르바이트와 학업을 병행하기 힘들기 때문(62.7%) △최저임금 미지급 등 부당 대우에 노출될 위험이 크기 때문(51.1%) △나이가 어린 아르바이트생들에 대한 무시 등이 만연한 환경 때문(34.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