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영환 코로나 확진자 접촉에 국회 본회의 시간 연기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30.5℃

베이징 31.5℃

자카르타 27.8℃

오영환 코로나 확진자 접촉에 국회 본회의 시간 연기

기사승인 2020. 07. 03. 17: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703174015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국회가 본회의 일정을 미뤘다. 오 의원의 검사 결과는 오후 8시 30분께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국회는 3차 추경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시간을 오후 10시로 연기했다.

오 의원은 3일 문자를 통해 “지난 1일 오후 6시 30분 의정부시 내 지역행사에서 악수 인사를 나눴던 시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서울 여의도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민주당은 오 의원과 접촉한 의원들에게 의원회관에 대기해 달라고 요청했다. 오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생명안전포럼 세미나와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초청 강연에 참석했으며 같은 당 이낙연 우원식 송영길 이해식 고영인 의원, 강은미 정의당 의원 등이 동석했다.

국회 측은 보좌진과 국회 직원 등을 포함하면 이날 오전에만 오 의원이 접촉한 인원은 100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동석했던 이낙연 의원과 다른 의원들도 오 의원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 의원의 확진 판정을 받을 경우 본회의가 연기될 가능성이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