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3차 추경, 정부안서 2000억 감액된 35.1조원 규모…오후 10시 본회의서 처리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30.5℃

베이징 31.5℃

자카르타 27.8℃

3차 추경, 정부안서 2000억 감액된 35.1조원 규모…오후 10시 본회의서 처리

기사승인 2020. 07. 03. 19: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회 본회의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국회 본회의.
역대 최대 규모로 편성된 3차 추가경정예산안이 정부안에서 2000억원 삭감된 35조1000억원 규모로 확정됐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 조정소위원회는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만 참여한 가운데 사흘간 심사를 통해 정부가 제출한 35조3000억원에서 2000억원을 깎는 안을 확정했다.

앞서 예결위 민주당 간사인 박홍근 의원은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심사 결과 정부안보다 추경 규모를 줄이는 방향으로 조정했다”며 희망근로 예산과 고효율 가전제품 구매 환급 예산 등에 대한 삭감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은 상임위원회 단계에서 2718억원 증액 요구가 있었던 등록금 반환 관련한 대학 간접 지원 예산은 자구 노력을 전제로 일정 부분 증액한 것으로 전해졌다. ‘끼워넣기’논란이 불거진 일부 지역구 관련 증액 요구는 반영하지 않았다.

소위는 오후 심사에서 심사안을 확정한 후 예결위 전체회의로 넘긴다. 국회는 오후 10시로 예정된 본회의에서 3차 추경안을 최종 처리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