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환경부, ‘코로나19’ 극복 3차 추경 4781억 증액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7.4℃

베이징 29℃

자카르타 29.4℃

환경부, ‘코로나19’ 극복 3차 추경 4781억 증액

기사승인 2020. 07. 04. 13: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경부는 4일 제2회 추경예산(8조3260억원) 대비 5.7%(4781억원) 증액된 8조8041억원(3차 추경)으로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스마트 상하수도 구축 사업(196억원), 전기 화물차·이륜차·굴착기 보급 사업(1115억원), 미래환경산업 육성융자(2000억원), 환경기초시설 재생에너지 생산(100억원) 등 4617억원 늘었다.

또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 및 피해 예방(81억원), 재활용폐기물 분리 선별 및 품질 개선(422억원) 등 624억원 증액됐다.

환경 오염 측정·감시 디지털 전환(171억원), 화평법·화학제품안전법 이행 지원(148억원) 등 460억원 늘었지만 집행부진 예상사업에서는 920억원 줄었다.

환경부는 2개월 내 50%(2850억원), 3개월 내 75%(4295억원) 집행하고, 연말 100% 집행한다는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