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5G폰 경쟁 치열…“올해 화웨이·내년 애플 1위” 예상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30.5℃

베이징 31.5℃

자카르타 27.8℃

5G폰 경쟁 치열…“올해 화웨이·내년 애플 1위” 예상

기사승인 2020. 07. 05.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00119_093826563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5G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2억3440만대로 예상된다. 사진은 삼성전자가 5G폰으로 출시한 갤럭시노트10 제품 모습/사진=황의중 기자
올 하반기 5G 스마트폰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전체 스마트폰 시장 1위는 삼성전자이지만 5G폰 시장에서는 올해 화웨이는 내년에는 새롭게 등장한 애플이 1위를 차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5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5G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2억3440만대로 예상된다.

이는 한해 스마트폰 시장 규모를 약 15억대로 계산했을 때, 전체 스마트폰 시장의 15% 수준으로 작년(1860만대)과 비교해 10배 이상 성장한 수치다.

작년 5G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화웨이가 37.2%, 삼성전자가 36.0%로 비슷했으나, 올해와 내년에는 애플 5G 아이폰 출시, 국가별 5G 도입 속도 차이 등을 이유로 업체별 경쟁이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나갈 곳으론 자국 시장을 등에 업은 화웨이다. SA는 올해 화웨이가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27.3%로 1위를 차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 다음이 애플(21.4%), 삼성전자(17.8%) 순이다.

화웨이는 중국 시장에서 빠른 5G 확산 속도에 힘입어 5G 스마트폰 출하량을 지속해서 늘릴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아이폰12로 5G 시장에 처음 등장하는 애플 역시 북미, 서유럽, 일본 등을 중심으로 5G 고객을 늘려갈 예정이다.

SA는 내년에는 5G 스마트폰 시장이 6억대 규모로 커지면서 애플이 시장 1위로 부상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미 시장이 어느 정도 확장된 중국 외에 미국, 서유럽을 중심으로 5G가 본격 도입될 것이라는 예상이 반영된 것이다. 예상 점유율은 애플(24.2%), 화웨이(22.2%), 삼성전자(15.1%) 순이다.

SA측은 “미국·중국을 제외하고 가장 가입자가 많은 인도는 내년에야 5G 주파수 경매를 시작하고, 브라질·인도네시아 등 역시 5G가 본격 도입되려면 수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삼성전자는 당분간 5G 시장에서 3위권에 머물 것”으로 전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