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쌍둥이 이재영 향한 이다영의 눈물 “너와 비교했을 때…자격지심 생겨”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33.8℃

베이징 31.1℃

자카르타 0℃

쌍둥이 이재영 향한 이다영의 눈물 “너와 비교했을 때…자격지심 생겨”

기사승인 2020. 07. 06. 22: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TBC
JTBC ‘아이콘택트’에 출연한 쌍둥이 배구선수 이다영, 이재영 자매의 뭉클한 속내가 눈길을 끈다.

6일 방송된 JTBC ‘아이콘택트’에서는 쌍둥이 배구선수 이다영, 이재영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다영은 눈맞춤 후 "침묵 속에서 힘들었던 시기가 많이 떠올랐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이재영은 "동생이 울고있는 걸 보고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블라인드가 다시 열리고 이다영은 "너는 나를 잘 알고있다고 생각하는데 고민도 많이 털어놓는다고 생각하고 근데 반면 나는 솔직히 거리가 좀 있다. 넌 나한테 뭔가 다 털어놓는다고 생각하는데 나는 그게 아닌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너한테 서운한 점이 솔직히 나는 많다. 남들이 우리를 비교를 솔직히 많이 한다. 그렇게 비교했을 때 마음이 아팠다. 근데 너까지 내가 힘들다고 하는데 나를 비교하는 것처럼 이야기했을 때 이게 많이 쌓였었다. 너는 항상 내가 재영아 이렇게 하지마 내가 너한테 충고해줄 수 있는데 네가 너나 잘해 이렇게 벽을 친다"고 말했다.


이다영은 "포지션도 다르고 역할도 다른데 너와 비교했을 때 너 밑에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다보니까 자격지심이 생겼다"며 "근데 솔직히 너한테 위로 받고 싶었어”라고 진심을 전했다.

이다영은 “위로 받고 싶었는데 오히려 너는 더 화를 내고 더 직설적으로 얘기했을 때 더 방황했던 것 같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에 이재영은 “몰랐다, 내가 미안해”라며 "난 너에게 그렇게 상처가 될지도 몰랐다"며 눈물을 흘려 뭉클함을 자아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