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故 최숙현 선수 가해자 트라이애슬론 김규봉 감독·주장 장윤정 영구제명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33.8℃

베이징 31.1℃

자카르타 0℃

故 최숙현 선수 가해자 트라이애슬론 김규봉 감독·주장 장윤정 영구제명

기사승인 2020. 07. 06. 23: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고(故) 최숙현 선수를 괴롭힌 혐의를 받고있는 김규봉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감독과 주장 장윤정이 체육계에서 영구제명됐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6일 오후 4시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2020년 제4차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김 감독과 주장 장윤정의 영구제명을 의결했다. 선배 김모씨에 대해서는 자격정지 10년 징계를 내렸다.

오후 4시부터 7시간 동안 진행한 회의 끝에 내려진 조치에 따라 이들은 앞으로 대한철인3종협회가 주관하는 어떠한 행사에도 참가할 수 없다.

앞서 최숙현 선수는 경주시청 소속 김 감독과 장 선수 등으로부터 폭행과 폭언 등에 시달리다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들은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과 함께 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가해자들에게 당한 피해 사실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