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 특별수사팀 구성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8℃

도쿄 35.4℃

베이징 26.2℃

자카르타 31.6℃

검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 특별수사팀 구성

기사승인 2020. 07. 06. 19: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70601000374600031261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과 故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이 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 선수 추가피해를 증언하고 있다. 경주시청 팀에서 감독 등으로부터 가혹 행위에 시달리던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국가대표 출신 故 최숙현 선수는 지난달 26일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이병화 기자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국가대표 출신인 고 최숙현 선수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특별수사팀을 구성해 사건을 수사한다.

대구지검은 6일 양선순 여성아동범죄조사부 부장검사를 팀장으로 하는 특별수사팀을 꾸렸다. 수사팀에는 아동학대 전담 검사 4명과 전문 수사관 5명 등 총 14명이 투입됐다.

검찰 관계자는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해 모든 의혹을 밝힐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자신이 속한 트라이애슬론팀 구성원들로부터 학대를 당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최 선수는 지난 3월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 등을 고소한 바 있다.

사건을 맡은 경북경주경찰서는 지난 5월29일 김 감독에게 아동복지법 위반, 강요, 사기, 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으며 운동처방사와 선배 선수 2명에게도 폭행 혐의를 적용해 각각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애초 사건을 대구지검 경주지청에 송치됐으나 가해자와 유족 등 사건 관계자 대부분이 대구지검 본청 관할지역에 거주하고 있어 지난달 사건은 대구지검으로 넘겨졌다.

검찰은 특별수사팀에 피해자지원팀을 별도로 만들어 유족 심리치료와 범죄피해 구조금, 생계비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