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선영, 악플러 DM 공개 “우린 전생에 서로 사랑했던 사이”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33.8℃

베이징 31.1℃

자카르타 0℃

홍선영, 악플러 DM 공개 “우린 전생에 서로 사랑했던 사이”

기사승인 2020. 07. 07. 0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선영 인스타그램
방송인 홍선영이 악플러의 DM 메시지를 공개했다.

6일 홍선영은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조금 상처를 받았다. 내가 뭘 그렇게 잘못했는지 화는 별 도움이 안된다. TV에서 볼 때마다 거친 말을 하는 당신을 보면 내 마음이 너무 아프다"라고 게재했다.


이어 "근데 이번엔 좀 너무 갔다. 우린 전생에 서로 사랑했던 사이였겠다. 그만 미워해달라. 잘못한 것도 없는데 보는 것만으로도 싫어한다면 저도 사람인지라 좀 그렇다. 지나가다 혹시나 마주치면 닭가슴살 사달라. 당분간 집에 있어야겠다. 급 우울해진다"라고 적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악플러의 DM 메시지가 담겨있다.

메시지에는 "도대체 왜 공인이라고 당당히 올리는거냐"라며 "귀가 살쪄서 못 듣는거냐" 등 인신공격적인 발언이 담겨있다.

또한 "그쪽처럼 외적 내적으로 무능력한 사람이 TV에 나오면 정말 능력이 있는데 못나오는 사람들, 사람 잘 못 만나서 못나오는 사람들, 핏줄이 유명한 연예인이 아니라서 못 나오는 사람들 많다" 등의 비난 어린 내용이 적혀있다.

한편 홍선영은 가수 홍진영의 친언니로 SBS '미운우리새끼'에 출연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