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중권 “대통령이 위로할 사람은 안희정이 아니라 성추행 당한 김지은”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7.4℃

베이징 29℃

자카르타 29.4℃

진중권 “대통령이 위로할 사람은 안희정이 아니라 성추행 당한 김지은”

기사승인 2020. 07. 07. 00: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진중권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상 빈소에 조화를 보낸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6일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그의 철학을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라는 내용의 글을 공개했다.



진 전 교수는 "이 역시 조국에 "마음의 빚이 있다"고 한 것과 같은 맥락입니다. 아무리 같은 패밀리라도, 대통령이라면 공과 사는 구별할 줄 알아야 합니다. 그냥 사적으로 조의를 전하는 것이야 뭐라 할 수 없겠지만, 어떻게 성추행범에게 '대통령'이라는 공식직함을 적힌 조화를 보낼 수 있는지. 조화를 보내는 것 자체가 문제이지만, 굳이 보내야겠다면 적어도 '대통령'이라는 직함은 빼고 보냈어야 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이 처음이 아니잖아요. "마음에 빚이 있다."는 말로 비판을 받았다면, 이런 행동을 반복해서는 안 되죠. 그런데 같은 오류를 반복하는 것을 보면, 대통령 자신이 그게 왜 문제인지 아예 이해를 못하신 것 같습니다. 결국 철학의 문제입니다. 공화국은 '공적 업무'라는 뜻입니다. 공화국의 통치가 친노친문패밀리를 챙기는 '사적 업무'가 되어서는 안 됩니다. 이 말이 그렇게도 이해하기 어려운가요?"라고 지적했다.

또한 "대통령은 제 식구가 아니라 국민을 챙겨야 합니다. 대통령이 위로할 사람은 안희정이 아니라, 그에게 성추행을 당한 김지은씨입니다. 지켜야 할 사람도 도지사가 아니라, 그의 권력에 희생당한 여비서입니다. 그게 국민의 대표로서 대통령이 할 일입니다. 국민들의 마음은 가해자인 안희정이 아니라, 피해자인 김지은씨에게 가 있습니다. 김지은씨가 '대통령 문재인'이라 적힌 그 조화를 보면, 그 마음이 어떻겠습니까?"라고 꼬집었다.

더불어 진 전 교수는 "철학이 없는 것이야 그렇다 쳐도, 최소한 개념은 있어야 할 거 아닙니까.근데 이거, 대통령이 보낸 걸까요? 아니면 참모들이 별 생각없이 벌인 일일까요? 전자라면 믿기 힘든 일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또 한 차례 SNS 게시글을 통해 진 전 교수는 "이거 뭐, 정치권에서 성범죄자에게 "힘내라"고 굳건한 남성연대를 표한 격이니, 여성단체에서 성명을 내야 할 상황인 듯. 그런데 성명이 나올지 모르겠네. 요즘은 그런 확신조차 갖기 힘들어졌다는 느낌. 과연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입니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광주교도소 수감 중 모친의 별세 소식을 접한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6일 오전 3시께 빈소인 서울대 장례식장에 도착해 취재진과 만나 "어머님의 마지막 길에 자식 된 도리를 할 수 있도록 허락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안 전 지사는 앞서 수행비서 성폭행 혐의로 대법원에서 3년 6개월의 실형을 확정받고 복역 중이다. 형집행정지 기간은 오는 9일 오후 5시까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