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현대차-SK ‘배터리 회동’에 최재원 수석부회장 참석 배경은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8.7℃

베이징 31.6℃

자카르타 31.4℃

[취재뒷담화]현대차-SK ‘배터리 회동’에 최재원 수석부회장 참석 배경은

기사승인 2020. 07. 08.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배터리 회동’에 최 회장의 동생인 최재원 SK 수석부회장도 함께 참여해 눈길을 끕니다. 이날 두 오너의 ‘배터리 회동’은 그동안 정 수석부회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시작으로 구광모 LG그룹 회장에 이은 만남이었습니다. 공식 배포된 사진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최 수석부회장은 내·외부에서 SK 배터리 사업의 ‘숨은 공신’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최 수석부회장은 SK의 신성장 동력으로 ‘배터리 사업’을 지목하며 오랫동안 그룹 내 관련 사업을 이끌어온 인물이기 때문입니다.

그는 2012년 수감생활을 지내던 와중에도 배터리 사업 담당 임직원들에게 직접 자필로 편지를 쓰며 애정을 드러낸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최 수석부회장은 “배터리는 SK이노베이션의 정유, 석유 사업을 대체할 사업”이라며 “미래를 보고 투자하는 만큼 반드시 배터리 사업에서 1등이 되자”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최 수석부회장의 든든한 지원 덕분에 SK이노베이션은 2004년 국내 최초로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 개발에 성공하며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 진출한 바 있습니다.

또한 이날 ‘배터리 회동’의 장소였던 충남 서산의 SK이노베이션 배터리 공장도 최 수석부회장과 인연이 깊습니다. 최 수석부회장은 2012년 서산 배터리 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2020년까지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 배터리 분야의 메이저로 도약하자”고 밝혔는데, 8년 만에 그의 뜻을 이루게 된 셈입니다. 특히 이 공장은 2500억원을 투입해 전기차 1만대에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생산 규모를 갖춘 곳입니다. 서산 공장을 지을 당시만 하더라도 우여곡절이 많았는데, 최 수석부회장의 끊임없는 관심과 지원 덕분에 공장 완공을 마칠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덕분인지 현재 SK이노베이션은 글로벌 배터리 회사들을 맹추격하고 있습니다. 지난 4월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SK이노베이션 점유율이 처음으로 삼성SDI를 넘어섰습니다. 여기에 최근 중국과 헝가리, 미국 등 글로벌 거점에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어 향후 SK이노베이션의 점유율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대차와 SK의 ‘배터리 회동’으로 업계선 두 오너의 만남을 주목하지만, 내부에선 최 수석부회장의 참석을 눈여겨 보는 배경입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해 8년만에 배터리 사업의 쾌거를 이룬, ‘숨은 공신’ 최 수석부회장의 소회도 남다를 수밖에 없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