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양우 문체부 장관 “체육계 폭력·인권침해 가해자 일벌백계해야”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33.3℃

베이징 33℃

자카르타 31.8℃

박양우 문체부 장관 “체육계 폭력·인권침해 가해자 일벌백계해야”

기사승인 2020. 07. 07. 16: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양우 장관, 철인3종 선수 인권침해 관련 회의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철인3종 선수 인권침해 관련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
문화체육관광부가 폭력 등 체육계 악습을 근절하고자, 여성가족부, 법무부, 경찰 등 관계 기관과 힘을 모은다.

문체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철인3종경기 선수 인권침해 관련 조치 및 향후 계획 관계기관 회의를 마련하고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박양우 문체부 장관과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법무부 형사 2과장, 경찰청 차장, 국가인권위원회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 단장 등이 참석했다.

박양우 장관은 회의에 앞서 “이번이 체육 분야 악습을 바꿀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신속하게 고 최숙현 선수와 관련된 수사와 조사를 진행하고, 체육계에 만연한 폭력과 인권침해에 경종을 울리고자 가해 혐의자를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어 올해 8월에 출범할 체육계 인권보호 전담기구인 스포츠윤리센터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도 당부했다. 박 장관은 “스포츠윤리센터가 체육계 인권침해와 비리, 불공정행위를 근절할 수 있는 기관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보완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