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국 동영상 앱 틱톡, 인도 이어 미국서도 금지되나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9.3℃

베이징 27℃

자카르타 26.8℃

중국 동영상 앱 틱톡, 인도 이어 미국서도 금지되나

기사승인 2020. 07. 07. 21: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폼페이오 미 국무, 틱톡 등 중국 소셜미디어 앱 사용 금지 검토
중국 정부에 사용자 정보 제공 의혹
틱톡 "정부 요청해도 제공하지 않을 것"
틱톡, 중 정부 협력 의혹 불식 위해 홍콩 철수 결정
India China Apps Banned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6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중국 정부와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틱톡 등 중국 소셜미디어 앱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은 지난 2월 25일 미 뉴욕에서 찍은 틱톡 로고./사진=뉴욕 AP=연합뉴스
중국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TikTok)’ 사용이 인도에 이어 미국에서도 금지될 가능성이 커졌다.

틱톡이 국가보안법 시행으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파기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홍콩에서 철수하는 등 중국 정부에 대한 협력 의혹을 불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국제 사회는 퇴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6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중국 정부와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틱톡 등 중국 소셜미디어 앱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틱톡 등 중국 소셜미디어 앱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이것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우리는 확실히 그것을 검토하고 있다”며 “우리는 오랫동안 바로 이 문제에 관해 연구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틱톡 다운로드를 추천하겠느냐’는 질문에 “당신이 중국 공산당 손에 개인 정보가 들어가길 원할 때만”이라고 답했다.

앞서 미 국방부는 지난 1월 초 육군·해군·공군·해병대와 해안경비대 등 전 군(軍)에 틱톡 사용을 금지했다.

틱톡은 다른 인기 앱들과 마찬가지로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데이터를 비롯해 사용자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이에 대해 미 행정부뿐 아니라 의회도 틱톡에 대한 국가안보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틱톡이 수집한 사용자 데이터를 ‘중국 공산당이 통제하는 정보 업무를 지원하고 협력하도록’ 규정한 중국 법률에 따라 중국 정부에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인도는 지난달 중순 중국과의 국경 지역에서 20여명이 사망한 53년 만 최악의 인명 사건 이후 틱톡·위챗 등 중국산 앱 59개의 자국 내 사용을 금지했다.

틱톡은 로이터통신에 사용자 데이터를 결코 중국 정부에 제공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틱톡은 이메일 성명에서 “사용자를 위한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앱 경험을 진척시키는 것보다 더 높은 우선순위는 없다”며 “우리는 중국 정부에 사용자 데이터를 제공한 적이 없으며 만약 요청받는다고 해도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틱톡은 중국 모기업 바이트댄스와 거리를 두려고 노력해왔다. 틱톡은 세계 시장을 위한 앱이고, 바이트댄스는 중국에서 ‘도우인(Douyin·두音)’이라는 별도의 앱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5월에는 월트디즈니 실시간 동영상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를 론칭해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케빈 메이어 월트디즈니 소비지 직접 판매 인터내셔널(DTCI) 부문 사장을 최고경영자(CEO)로 깜짝 영입했다. 메이어 CEO의 최우선 과제는 전 세계 규제 당국과의 신뢰 구축이다.

이와 함께 틱톡은 향후 수일 내 홍콩에서 철수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등 외신이 전날 전했다. 중국 정부에 사용자 데이터를 제공한다는 우려는 불식하기 위해 철수라는 초강수를 둔 것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