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법원, ‘환매중단 사태’ 옵티머스 대표 등 3명 구속영장 발부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33.7℃

베이징 30.7℃

자카르타 27.6℃

법원, ‘환매중단 사태’ 옵티머스 대표 등 3명 구속영장 발부

기사승인 2020. 07. 07. 23: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70601000589300032361
/연합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펀드사기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와 공범 2명이 7일 구속됐다.

최창훈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김 대표 등의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뒤 “피의사실에 대한 소명자료가 갖춰져 있고 사안이 중대하며 펀드 환매 중단 사태 이후 보여준 대응 양상 등에 비춰 구속 사유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대표와 함께 구속된 공범은 옵티머스 2대 주주 이모씨와 이사 겸 H법무법인 대표 윤모씨다.

다만 법원은 검찰이 함께 구속영장을 청구한 송모 옵티머스 자산운용이사에 대해서는 “현재까지의 수사 진행 경과, 피의자의 실질적인 지위와 역할, 가족 등 사회적 유대관계 등을 종합해보면 구속해야 할 사유와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김 대표 등은 투자자들에게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며 수천억원을 끌어모은 뒤 서류를 위조해 대부업체와 부실기업 등에 투자한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달 17일부터 환매가 중단된 옵티머스 펀드의 규모는 지금까지 1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파악된다. 지난 5월 기준 펀드 설정 잔액 5172억원 중 사용처를 제대로 소명하지 못하는 금액만 2500억원에 달해 추가적인 환매 중단도 예상된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오현철 부장검사)는 지난 5일 김 대표 등 4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