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전자, 하반기 풍선 효과 기대…목표가 ↑”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9.3℃

베이징 27℃

자카르타 26.8℃

“LG전자, 하반기 풍선 효과 기대…목표가 ↑”

기사승인 2020. 07. 08. 0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한금융투자는 8일 LG전자에 대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상반기 수요 눌림 영향으로 세트 판매량의 하반기 반등(풍선효과)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기존 7만5000원에서 8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박형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분기 잠정 실적은 매출액 12조8000억원, 영업이익 4931억원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에도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영업이익은 과거 2분기들과 비교해도 양호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분기 전사 매출은 전년 대비 18% 감소했지만 글로벌 세트 시장 침체에 따른 제조사간의 경쟁 완화로 마케팅비 등 판관비도 감소했다고 추정한다”며 “주요 부문의 수익성은 전년 수준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박 연구원은 “모바일 부문은 신규 스마트폰의 출시로 전분기대비 매출은 증가하고 적자폭은 축소돼 소폭 개선됐다고 판단된다”며 “전장 부문은 대규모 적자 1480억원을 기록했다고 보여지는데, 전방 자동차 시장의 판매 부진과 생산차질로 인한 부품 수요 감소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