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합당 총선백서위원 신율 “계몽의 시대는 갔다. 공감할 수 있는 정당돼야”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33.4℃

베이징 33.8℃

자카르타 30.6℃

통합당 총선백서위원 신율 “계몽의 시대는 갔다. 공감할 수 있는 정당돼야”

기사승인 2020. 07. 08. 1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708102739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초선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보수다’에서 의원들이 미래통합당 신율 백서제작특위 부위원장(가운데)의 21대 총선에 대한 강연을 듣고 있다./연합
미래통합당 총선백서제작특위 위원인 신율 명지대 교수는 8일 통합당 총선 패배의 원인으로 △권위주의적 의사결정 구조 △중진의원의 험지 배치 △청년 벨트 공천 등을 꼽았다.

신 교수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초선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에서 통합당의 선거 슬로건에 대해 “원래 총선의 성격은 정권 심판”이라며 의미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신 교수는 “통합당은 예전에 계몽에는 능했는데 공감하는 능력은 뛰어나지 않았던 게 사실”이라며 “계몽의 시대는 갔다. 공감할 수 있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유권자들의 이념 지형이 변했다면 통합당은 앞으로 20~30년간 집권하기 힘들 것”이라며 “선거를 4연패 했다는 데서 이미 이념지형의 변화가 완성됐다고 얘기하는 정치학자도 적지 않다”며 당 쇄신을 재차 당부했다.

신 교수는 “그동안 통합당은 너무 조용했다. 당을 바꾸자면서 조용한 것은 이상한 것 아닌가”라며 “역동성 있는 초선들이 당에서 목소리를 낼 가장 좋은 시기”라고 조언했다. 그는“요새 유권자는 ‘우리 중의 하나’를 원하지 ‘훌륭한 그들 중 하나’를 모시기 바라지 않는다”며 “거리감 없는 이웃으로 다가가는 게 정치적 생명력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