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용수 할머니, 평화의 소녀상 깜짝 방문해 대학생들 격려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7.4℃

베이징 29℃

자카르타 29.4℃

이용수 할머니, 평화의 소녀상 깜짝 방문해 대학생들 격려

기사승인 2020. 07. 09. 18: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반일반아베청년학생공동행동 제공, 연합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평화의 소녀상을 찾아 학생들을 격려했다.

반일반아베청년학생공동행동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9일 오후 2시께 측근과 함께 소녀상 인근을 방문해 학생들과 약 5분간 대화를 나눴다.

이 할머니는 "언론 보도를 통해 학생들이 고생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봤다. 고생이 많다"며 격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일반아베청년학생공동행동은 소녀상 주변을 4년 넘게 지켜온 단체로 보수단체 자유연대가 수요시위를 막기 위해 집회 우선 신고를 한 지난달 23일부터 소녀상옆에서 2주 넘게 연좌시위를 벌이고 있는 상태다.

한편 이 할머니는 이날 소녀상 근처 조계사를 방문해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과 불교인권위원회 위원장 진관 스님 등과도 만남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