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일본과 다른 길 갈 것···대한민국, 소·부·장 강국 도약”(종합)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33.7℃

베이징 30.7℃

자카르타 27.6℃

문재인 대통령 “일본과 다른 길 갈 것···대한민국, 소·부·장 강국 도약”(종합)

기사승인 2020. 07. 09. 11: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K하이닉스 현장방문···소·부·장 2.0 전략 제시
문 대통령, '소부장' 관계자들과 대화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를 방문, 소재·부품·장비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랍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대한민국은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삼아 ‘글로벌 첨단소재·부품·장비 강국’으로 도약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소재·부품·장비 산업 현장인 경기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를 찾아 “우리는 일본과 ‘다른 길’을 걸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글로벌 공급망의 안정에 기여하며 국제사회와 협력해 갈 것”이라며 “이것이 우리가 가고자 하는 ‘한국의 길’”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 대응을 위한 각국의 봉쇄조치와 자국중심주의의 확산으로 글로벌 분업구조에 균열이 커지고 있다”며 “우리가 글로벌 공급망의 재편에 흔들리지 않고 오히려 기회로 삼으려면, 스스로 ‘글로벌 첨단소재·부품·장비 강국’으로 도약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동시에 글로벌 공급망의 안정을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해야 한다”며 “그 목표가 ‘소재·부품·장비 2.0 전략’에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 2.0 전략으로 △글로벌 소재·부품·장비산업 강국 △첨단산업의 세계공장 △글로벌 공급망 안정을 위한 국제사회와 협력강화를 제시했다.

◇소·부·장 으뜸기업 100개 선정…세계 선도기업 육성

글로벌 소재·부품·장비산업 강국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일본을 대상으로 했던 핵심 관리품목 100개를 전 세계를 대상으로 확대해 338개로 대폭 늘리고, ‘소부장 으뜸기업’ 100개를 선정해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디지털 공급망과 스마트 물류체계를 구축해 공급망 변화에 신속히 대처하고, 소재혁신 AI(인공지능) 플랫폼으로 신소재 개발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70% 이상 단축하겠다”고 밝혔다.

◇유턴기업 보조금 신설 등 지원 아끼지 않을 것

첨단산업의 세계공장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반도체, 바이오, 미래차, 수소, 이차전지 같은 신산업에 집중하여 첨단산업을 유치하고 전자, 자동차, 패션 같은 중요도가 높은 품목을 중심으로 국내 유턴을 촉진하겠다”며 “첨단산업 클러스터 조성으로 국내외 공급, 수요기업이 모여 협업할 수 있도록 하고 기존 산단에 ‘첨단투자지구’를 새로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유턴 기업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며 “입지·시설 투자와 이전비용을 지원하는 ‘유턴 기업 보조금’을 신설하고 법령을 정비해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연대와 협력으로 세계 선도하는 대한민국

글로벌 공급망 안정을 위한 국제사회와 협력 강화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를 겪으면서 신뢰를 기반으로 한 국제분업의 중요성을 절감했고 세계가 이미 긴밀히 연계되어있다는 것을 역설적이게도 코로나가 증명하고 있다”며 “ 글로벌 분업구조 안정과 자유무역의 수호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세계질서에서 매우 중요한 가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우리는 튼튼한 제조업 기반과 세계적인 ICT 혁신 인프라를 갖추고 있고, 기업 친화적 투자 환경을 갖고 있고, 무엇보다도 코로나 방역의 성공을 통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투자처임을 입증했다”며 “이제 우리는 수출규제 대응과 코로나 위기극복에 발휘한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와 첨단산업의 성장이 경제위기극복이고 산업 안보이며, 혁신성장의 길”이라며 “대한민국 경제가 소재·부품·장비산업에서부터 다시 활력을 찾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연대와 협력 위한 4가지 협약 체결

이날 문 대통령의 SK하이닉스 정책현장 점검은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 이후 1년간 소·부·장 안정화를 위해 노력해온 기업·국민들과 함께 일본 수출규제 대응 경험과 성과를 공유하고, 소부장 강국과 첨단산업 세계공장으로의 도약을 독려하기 위해 마련됐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의 현장 점검에 맞춰 행사장에서는 △용인반도체 클러스터 연대와 협력 협약 △전자업계 국내복귀 활성화 협약 △이차전지 양극재 연구개발 핵심허브 구축을 위한 투자 협력 협약 △반도체 장비 연구개발(R&D) 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 협력 협약 등 4가지 협약도 체결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