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침방울 차단용’인데 물이 샌다?…식약처, 3개 제품 폐기 조치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33.4℃

베이징 33.8℃

자카르타 30.6℃

‘침방울 차단용’인데 물이 샌다?…식약처, 3개 제품 폐기 조치

기사승인 2020. 07. 09. 15: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마스크 접합부위./ 제공 = 식품의약품안전처
물이 새는 것으로 조사된 비말차단용 마스크 제품들이 회수·폐기 조치된다.

식약처는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비말차단용 마스크에 대해 수거·검사한 결과 35개사 56개 제품 중 2개사 3개 제품이 액체저항성 시험에서 부적합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수거·검사는 최근 ‘비말차단용 마스크’ 물샘현상 관련 언론보도에 따라 시행한 것으로, 시중에 유통 중인 접이형과 평판형 제품을 대상으로 액체저항성 시험을 실시했다. 비말 차단용 마스크란 보건용 마스크보다 얇고 숨 쉬기 편하면서도 침방울 차단 효과를 인증받은 마스크를 일컫는다.

부적합한 품목 모두 허가 시에는 기준에 적합했지만 허가 후 마스크 생산과정에서 마스크 본체와 상·하 날개가 적절하게 접합되지 않아 물이 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접합 부위를 제외하고 본체 부분만 시험했을 때는 적합 판정을 받아 물이 새는 현상이 필터 등 원자재의 문제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부적합 제품을 생산·유통한 2개사에 공정 개선을 지시하고, 해당 업체에 대한 제조업무정지 처분 및 부적합 제품에 대한 회수·폐기를 조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당 업체는 소비자 안심을 위해 부적합 제조번호 외 제품 전체에 대한 회수·폐기를 진행할 예정이다. 소비자는 구매한 제품에 대해 해당 업체 고객센터를 통해 교환·환불 등을 안내받을 수 있다. 해당 제품은 주식회사제이피씨의 이지팜프레쉬케어마스크(KF-AD)(대형·흰색)와 이지팜이지에어마스크(KF-AD)(대형·흰색), ㈜피앤티디의 웰킵스언택트마스크(KF-AD)(대형) 제품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마스크를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시중 유통 중인 마스크에 대한 품질 점검을 더욱 철저히 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