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 결국 수사지휘 수용했지만… ‘갈등 불씨’ 여전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5.6℃

베이징 24.4℃

자카르타 28.2℃

尹 결국 수사지휘 수용했지만… ‘갈등 불씨’ 여전

기사승인 2020. 07. 09. 16: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독립수사본부 구성안 놓고 법무부·대검 각각 반대 설명…'진실게임' 양상
尹 '쟁송절차' 첫 언급…권한쟁의심판 청구 가능성도
2020070901000975200056391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송의주 기자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를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실상 받아들였다. 지휘권을 놓고 다툼을 벌인 두 수장의 갈등이 일단 일단락되며 파국은 막았지만 갈등의 불씨는 여전한 것으로 보인다.

9일 윤석열 검찰총장은 “수사지휘권 박탈은 형성적 처분으로서 쟁송절차에 의해 취소되지 않는 한 지휘권 상실이라는 상태가 됐다”며 “결과적으로 중앙지검이 (이 사건을) 자체 수사하게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면서 총장의 지휘권이 이미 상실된 상태(형성적 처분)가 됐고, 중앙지검이 이 사건을 책임지고 자체 수사하게 된 상황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추 장관도 “장관의 지시에 따라 수사 공정성 회복을 위해 검찰총장 스스로 지휘를 회피하고 수사팀이 독립적으로 수사할 수 있도록 결정한 것은, 공정한 수사를 바라는 국민의 바람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윤 총장이 추 장관의 지휘를 ‘명시적’으로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은 아니지만, ‘지휘권이 이미 상실된 상태’라고 밝힘에 따라 추 장관의 지휘를 사실상 받아들이게 된 모양새가 됐다.

결국 윤 총장이 한 발 물러서면서 추 장관의 ‘판정승’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긴 하지만, 여진과 후유증은 만만치 않다. 당장 독립수사본부 구성을 둘러싼 법무부와 대검찰청 간 진실게임이 치열하다.

대검은 “지휘권 발동 이후 법무부로부터 서울고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독립수사본부 설치 제안을 받고 이를 전폭 수용했으며 전날 법무부로부터 공개 건의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윤 총장이 추 장관에게 ‘절충안’으로 제시한 ‘독립수사본부 구성안’은 법무부가 먼저 제안해왔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법무부는 정반대의 입장을 표명했다. 법무부는 “대검 측으로부터 서울고검장을 팀장으로 해달라는 요청이 있어 법무부 실무진이 검토했으나 장관에게 보고된 바 없고, 독립수사본부 설치에 대한 언급이나 이를 공개 건의해 달라는 요청을 대검 측에 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법조계는 윤 총장이 언급한 ‘쟁송절차에 의해 취소되지 않는 한 지휘권 상실이라는 상태가 됐다’는 대목에 주목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추후 윤 총장이 수사지휘에 대한 권한쟁의심판 청구 등 쟁송절차를 밟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