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원순 실종’, 서울시 고위 간부 비상대기…긴급대책 회의 개최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2℃

도쿄 28.7℃

베이징 31.1℃

자카르타 31.4℃

‘박원순 실종’, 서울시 고위 간부 비상대기…긴급대책 회의 개최

기사승인 2020. 07. 09. 22: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 시장, 건강상 이유로 이날 공식일정 모두 취소…시 직원들 "당혹스러워"
KakaoTalk_20200709_224645321_01
9일 오후 10시40분께 박원순 서울시장 집무실이 있는 시청 6층 로비에서 서울시 관계자로 보이는 남성 2명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김서경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 신고 후, 행방이 묘연한 가운데 서울시는 고위 간부들을 중심으로 사무실을 지키며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고 있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17분께 박 시장의 딸은 “아버지(박 시장)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며 경찰에 수색을 요청했다.

시는 언론 보도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박 시장의 신변에 대해 “확인 중”이라며 “어떤 부분에 대해서도 말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답했다.

박 시장이 실종됐다는 사실을 확인한 시는 박 시장의 집무실이 있는 시청 6층을 전면 통제하고 4급 이상 간부들을 모두 비상대기 시켰다.

시는 서정협 행정부시장 주재로 고위 간부 긴급 대책회의를 비공개로 열고 경찰과 소방당국의 수색을 지켜보면서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했다.

서울시 직원들은 박 시장이 실종된 것에 대해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 “짐작할 수 없었다”며 말을 아꼈다.

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건강상의 이유로 이날과 10일 예정돼 있던 공식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출근하지 않았다.

이날 오후 예정됐던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면담도 취소했다. 애초 박 시장은 이날 오후 4시께 시장실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 서울·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박 시장이 이날 몸이 아프다며 갑자기 일정을 모두 취소했지만, 앞서 이 같은 일들이 있었기에 실종 소식이 전해지지 전까지는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는 게 직원들의 반응이다.

다만 박 시장은 전날에도 기자들과 만나 기자설명회를 직접 진행하는 등 평소와 다름 없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