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합, 박원순 사망에 “매우 안타깝다”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8.2℃

베이징 29.6℃

자카르타 28.4℃

통합, 박원순 사망에 “매우 안타깝다”

기사승인 2020. 07. 10. 0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사모펀드 비리방지 및 피해구제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10일 극단적 선택을 한 박원순 서울시장을 애도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매우 안타깝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통합당은 미투 의혹에 대한 반응은 하지않고 있다. 작은 실수가 큰 시비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구체적 사실관계가 파악될 때까지 섣불리 반응해서는 안 된다는 기류다.

앞서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날 실종신고 접수 소식이 전해지고 약 4시간 뒤인 오후 9시께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여러모로 엄중한 시국이다. 언행에 유념해주시길 각별히 부탁드린다”며 ‘말조심’을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