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청에 ‘박원순 시장, 시민분향소’ 차려진다…내일부터 조문 가능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7.4℃

베이징 29℃

자카르타 29.4℃

시청에 ‘박원순 시장, 시민분향소’ 차려진다…내일부터 조문 가능

기사승인 2020. 07. 10. 12: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00710_121931234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가운데 서울시가 주말인 11일부터 시민분향소를 통해서도 시민 조문을 받기로 했다. /제공=서울시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가운데 서울시가 주말인 11일부터 시민분향소를 통해서도 시민 조문을 받기로 했다.

시에 따르면 서울시청 청사 앞 분향소는 이날 중으로 설치될 예정이며, 조문은 11일 오전 11시 이후에 가능하다.

이날 시는 분향소 설치 일정을 알리면서 “시민의 삶과 서울의 변화를 위해 헌신해 오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께서 2020년7월9일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박 시장의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됐다. 장례식장 측에 따르면 정식 조문은 낮 12시부터 시작됐다.

일부 정치권 인사들은 박 시장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기 위해 빈소가 마련되기 전부터 일찍 장례식장에 도착해 건물 내에서 대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발인은 오는 13일이다. 박 시장의 장례는 서울특별시장(葬)으로 5일 간 치러진다. 서울특별시장으로 장례가 치러지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