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빈소 찾은 여권 인사들, 의혹엔 ‘침묵’...국민청원 “피해자 억울함 풀어달라”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33.7℃

베이징 30.7℃

자카르타 27.6℃

빈소 찾은 여권 인사들, 의혹엔 ‘침묵’...국민청원 “피해자 억울함 풀어달라”

기사승인 2020. 07. 10. 18: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이버 성폭력 대응센터 "남성 권력자 연대 견고해…당 내부서 반성하고, 피해자 입장 고려해야"
clip20200710180655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박 시장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글은 게시된 지 하루가 채 지나기 전에 15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출처=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이 전 국민에게 충격을 안긴 가운데 고인에게 제기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의혹을 둘러싸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빈소를 찾은 여권 인사들이 해당 사건과 관련해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거나,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으면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끊이지 않는 여권 인사들의 조문 행렬…성추행 의혹에는 ‘호통·묵묵부답’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박 시장의 빈소에는 더불어민주당의 이해찬 대표와 김부겸 의원을 비롯한 여권 인사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이들은 모두 박 시장의 생전 모습을 추억하며, 심심한 애도를 표했다.

하지만 일부 여권 인사들은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 말을 아끼거나 ‘버럭’하는 모습을 보여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 대표는 의혹과 관련, 한 기자가 당의 입장을 묻자 “그런 질문을 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며 “최소한으로 가릴 게 있다”고 호통을 쳤다.

그는 자리를 뜨면서도 분을 삭이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대표는 해당 기자를 향해 “XX 자식 같으니”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영길 민주당 의원은 의혹에 대한 질문에 그만하자는 듯 손을 흔들어 보였고, 그 외에 민주당 의원들도 의혹에 대한 대답을 피하는 모습이었다.

clip20200710183055
10일 한 시민은 서울시청 앞 분향소 설치 현장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이 시위자는 “고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전말을 밝혀야 한다”며 “극단적 선택으로 성추행 가해자가 영웅으로 미화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사진=김서경 기자
◇‘박 시장 5일장 반대’ 국민청원 반나절 만에 15만명↑…서울시 “추측 자제 부탁”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박 시장과 관련해 ‘성추행 피해자의 억울함을 풀어달라’ ‘박 시장의 시장직 박탈과 가족장을 요구한다’ 등 7건 이상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그 중 ‘박 시장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청원글은 게시된 지 반나절도 채 지나기 전에 15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자는 “박 시장이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는데, 그게 떳떳한 죽음인가”라며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에서 국민이 지켜봐야 하나”라고 말했다.

이날 한 시민은 서울시청 앞 분향소 설치 현장에서 1인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 시위자는 “고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전말을 밝혀야 한다”며 “극단적 선택으로 성추행 가해자가 영웅으로 미화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가운데 시는 피해자의 입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입장을 내놓았다. 서울시는 “고인이 별말을 남기지 않고 생을 마감한 이상 그에 대한 보도는 온전히 추측일 수밖에 없다”며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반복되는 ‘정치권 미투’ …오늘도 ‘성인지감수성’ 부족 지적

정치권의 성추행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와 오거돈 전 부산시장도 미투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여권 인사들이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분노하거나 침묵하는 모습을 보이자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박 시장 사망으로 사건 본질이 변질되거나 성추행 피해자가 가해자로 비춰지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국성폭력상담소는 입장문을 통해 “피해자를 비난하고 책망하고 피해자를 찾아내는 2차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며 “피해자가 말할 수 있는 시간과 사회가 이것을 들어야 하는 책임을 사라지게 하는 흐름에 반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서울시는 과거를 기억하고 잘못을 되풀이 하지 않도록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승희 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대표는 “여당은 이 사건을 ‘말해선 안 되는 것’이 아닌 ‘당 내부에서 검토하고 반성해야 하는 일’로 바라보고, 피해자의 입장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대표는 “예컨대 문재인 대통령이 (가해자인) 안 전 도지사, 박 시장 측에 보낸 조화는 남성 권력자의 연대가 견고함을 보여준다”며 “그런 행위들이 지금과 같은 사회적 맥락과 문화를 형성하는 데 기여, 성폭력 사실을 용인하는 현실을 만든 셈”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