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서예지, 한층 더 친밀해진 분위기…로맨스 진전 예감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26.4℃

베이징 25.5℃

자카르타 28℃

‘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서예지, 한층 더 친밀해진 분위기…로맨스 진전 예감

기사승인 2020. 07. 11.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이코지만 괜찮아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김수현이 서예지의 기분전환을 위해 특단의 조치를 취한다.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문강태(김수현)와 고문영(서예지)의 달달한 데이트 현장을 공개해 호기심을 모으고 있다.

앞선 방송에서는 악몽에 시달리던 고문영과 그런 그녀를 발견한 문강태 사이 흐르는 애틋한 기류가 시청자들의 가슴을 촉촉이 적셨다. 타인 앞에서 늘 당당하고 오만했던 그녀가 문강태의 손길에 무너지고야 만 것. “도망가...빨리...당장”이라며 밀어내는 말과 반대로 문강태의 옷자락을 꼭 붙잡고 놓지 못하는 간절한 손과 눈물 젖은 얼굴이 고문영의 화려한 겉치장 속 여린 속내를 대변, 안쓰러움을 더했다.

문강태 역시 진심을 안다는 듯 어린 시절처럼 도망가는 대신 고문영을 자신의 품에 감싸 안았다. 이렇듯 시간이 지날수록 누구도 접근한 적 없었던 서로의 깊숙한 내부에 발을 들이고 있는 두 사람의 관계가 설렘을 더하고 있는 상황.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지난밤의 흔적이 말끔히 지워진 문강태와 고문영이 나란히 마주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만나기만 하면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처럼 아슬아슬했던 문강태와 고문영 사이에 핑크빛 무드가 전해지고 있다.

특히 고문영과 있어도 어딘가 모르게 긴장하고 경직돼있던 문강태의 눈빛이 이전과는 다른 감정을 담고 있다. 여기에 문강태와 눈을 맞춘 고문영 또한 편안해진 분위기가 느껴지고 있어 더욱 흥미로움을 자아낸다.

이에 과연 그 날 밤 이후 문강태와 고문영의 관계는 어떻게 달라졌을지 더불어 서로에게 완벽하게 스며들고 있는 두 사람이 언제쯤 마음을 자각하게 될 것인지 11일 방송을 향한 기대감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한편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판타지 동화 같은 사랑에 관한 조금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인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11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