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故백선엽 장군 정치권 추모행렬…이해찬·김종인 조문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8.1℃

베이징 30.7℃

자카르타 29.2℃

故백선엽 장군 정치권 추모행렬…이해찬·김종인 조문

기사승인 2020. 07. 12. 22: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 백선엽 장군 빈소 찾은 이해찬 대표<YONHAP NO-295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연합뉴스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 대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장례식장에는 12일에도 고인을 추모하는 정치권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날 오후 8시 25분께 조문한 뒤 내실로 이동해 유족과 이야기를 나눴다. 10분가량 이야기를 마치고 나온 이 대표를 향해 장례식장 복도에서 일부 시민이 “장군님을 이렇게 대우할 수 있냐”, “이게 나라냐”라며 소리치기도 했다.

이 대표는 ‘한마디 해달라’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빈소를 떠났다.

이 대표와 함께 조문한 민주당 송갑석 대변인은 “상주인 백남혁 장남이 ‘고인이 건강했던 시절 대전현충원에 가기로 가족들 간 사전 이야기가 돼 있다’고 했다”고 밝혔다.

앞서 조문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서울현충원 안장 논란’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말을 하지 않고 빈소를 떠났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는 각각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백 장군이 서울현충원이 아닌 대전현충원에 안장되는 것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취재진에게 “본인이 생전에 6·25 전사 장병과 함께 (서울현충원에) 안장되기를 원하신 것으로 안다”면서 “뭣 때문에 서울현충원에 안장을 못 하고 내려가야 하는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동작동(서울현충원)으로 모시는게 당연한데 그렇게 하지 못해서 대단히 죄송하고 정부가 이 어른을 제대로 동작구에 모시지 못하게 된 것에 대해서 많은 아쉬움이 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