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부, ‘로컬크리에이터’ 140개팀 추가 모집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8.2℃

베이징 29.6℃

자카르타 28.4℃

중기부, ‘로컬크리에이터’ 140개팀 추가 모집

기사승인 2020. 07. 13.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창업 활성화 지원 위한 추경예산 44억원으로 140개팀 추가 지원
중소벤처기업부는 지역의 가치를 높이고 경제 활성화를 이끌어갈 로컬크리에이터 140개 팀을 추가로 선정하기 위해 14일부터 27일까지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이번 추가 지원은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구직이 어려운 지역 청년들에게 창업의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2020년 3차 추가 경정 예산 44억원이 확정된 데 따른 것이다.

‘로컬크리에이터 활성화 사업’은 지역의 자원, 문화적 자산과 지리·산업적 특성에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접목해 지역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창업가를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해 올해 신설됐으며, 지난 상반기에는 첫 모집임에도 불구하고 3096개 팀이 지원해 22대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지역 청년 창업가들이 많은 관심을 보였다.

이번 지원은 일반형과 민간투자연계형으로 나눠 추진된다. 일반형은 예비창업자 또는 업력 7년 이하의 창업기업이 대상이며 120개 팀을 선정해 최대 3000만원을 지원한다. 일반형 중 약 10%는 규제 특례 적용을 통한 사업화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지역특구 특화산업관련 창업자를 우선 선발해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민간투자연계형은 민간투자 3000만원 이상 유치한 실적이 있는 창업기업이 대상이며, 상반기보다 규모를 늘린 20개 팀을 선정해 최대 5000만원을 지원한다.

평가는 1차 선정과 동일하게 서면평가와 전문가 평가, 지역주민 평가로 이뤄지며 지역기반의 혁신 창업가를 지원하는 사업인 만큼 ‘지역성’과 ‘창의성’ ‘사업화 성공 가능성’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선정할 계획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라이프 스타일이 지역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어 지역에 기반한 혁신창업가인 로컬크리에이터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로컬크리에이터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