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따릉이만 봐도 눈물이 나요”… 박원순 마지막길, 시민들은 울었다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9.3℃

베이징 27℃

자카르타 26.8℃

“따릉이만 봐도 눈물이 나요”… 박원순 마지막길, 시민들은 울었다

기사승인 2020. 07. 13. 14: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00713_100644208_01
극단적인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13일 오전 8시30분부터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사진은 이날 영결식이 끝난 후 서울시청 앞을 떠나지 못하는 시민들의 모습. /사진=김서경 기자
13일 새벽부터 쏟아진 장대비도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향한 추모의 발길을 막지는 못했다.

13일 오전 7시 50분께 서울시청에 박 시장의 운구차가 도착하자 지지자와 시민들은 눈물을 흘리며 그의 이름을 부르기 시작했다. 이들은 박 시장의 영정사진을 든 유족들, 장례위원회 관계자 뒤를 따르며 박 시장의 마지막 출근길을 배웅했다.

이날 시민들은 오전 8시 30분부터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영결식을 스마트폰을 통해 지켜봤다. 출입이 허용되는 시청 1층 로비에서는 물론, 때로는 우산에 의지한 채 서울광장 곳곳에서 스마트폰을 들고 그의 마지막 곁을 지켰다.

박원순
생을 마감한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13일 오전 8시30분부터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사진은 이날 영결식 후 시민분향소를 떠나지 못하는 시민의 모습(왼쪽), 박 시장 운구차가 떠난 자리에서 주저앉아 우는 시민의 모습. /사진=김서경 기자
“시장님 편히 쉬십시오” “아이고 시장님” 이날 오전 9시 40분께 영결식이 끝나고 박 시장의 위패와 영정사진이 시청을 나서자 대기하고 있던 시민들이 또다시 오열하기 시작했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주저 앉아 우는 시민들도 많았다. “서울을 지키겠다”고 외치던 한 시민은 광장 내 잔디밭에 무릎을 꿇고 운구 행렬 뒤로 손을 뻗으며 통곡했다.

박 시장의 운구차가 떠난 자리를 쉽게 떠나지 못하는 시민들도 있었다. 운구차가 있던 자리에서 한 중년 여성이 우산을 든 채 주저앉아 흐느끼기 시작했고, 감정을 억누르지 못한 또 다른 시민들 역시 무릎을 꿇고 박 시장의 이름을 불렀다.

역대 최장수 서울시장을 다시는 돌아오지 못할 곳으로 떠나 보내는 날, 시민들은 그렇게 목놓아 울었다.

박원순
생을 마감한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13일 오전 8시30분부터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사진은 이날 서울시청 정문 앞에 남겨진 메모지의 모습. /사진=김서경 기자
시민분향소와 서울시청 정문에서도 박 시장을 그리는 시민들을 볼 수 있었다. 박 시장이 떠났지만 그를 차마 보낼 수 없었던 시민들은 시청 정문에 메모지와 꽃다발을 남기며 고인을 추모했다.

시민들은 “우리의 삶을 바꾸고 지켜주신 35~37대 서울시장님” “광화문부터 걸어오며 다시 한 번 당신의 마음을 느꼈다” “따릉이만 봐도 눈물이 난다” 등 그의 업적에 대한 고마움을 마음껏 표현했다.

KakaoTalk_20200713_100644208_04
생을 마감한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13일 오전 8시30분부터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사진은 이날 서울시청 광장에서 한 시민이 고(故) 박 시장을 위해 준비한 편지를 들어보이는 모습. /사진=김서경 기자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