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은행 “3분기 대출 심사 까다로워질 것… 대출 수요는 더 늘어”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8.2℃

베이징 29.6℃

자카르타 28.4℃

한국은행 “3분기 대출 심사 까다로워질 것… 대출 수요는 더 늘어”

기사승인 2020. 07. 13. 12: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건전성 위험 우려도 커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대출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3분기 금융기관의 대출 관련 위험도가 커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은행 등 금융기관은 대출 위험 관리를 강화하기 인해 대출 심사조건을 강화하거나 대출 한도를 낮출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에 따르면, 3분기 금융기관의 대기업·중소기업·가계주택·가계일반 대출 관련 태도는 2분기보다 보수적으로 강화될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설문조사는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8일까지 199개 금융기관(은행 15·상호저축은행 16·신용카드 8·생명보험사 10·상호금융조합 150) 여신 총괄책임자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은행의 경우 2분기 대비 3분기 대출태도 지수는 돈을 빌리는 주체별로 대기업은 -10에서 -13으로, 중소기업은 7에서 -10으로, 가계주택은 -7에서 -17로, 가계일반 3에서 0으로 전부 대출태도가 강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산출된 대출 태도·신용위험·대출수요 지수가 양(+)일 경우 ‘대출 태도 완화’ ‘신용·대출수요 증가’로 답한 금융기관 수가 ‘대출 태도 강화’ ‘신용·대출수요 감소’ 응답 수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수가 음(-)일 경우 그 반대다.

즉, 2분기보다 대출 심사조건을 강화하거나 대출 한도를 낮추겠다고 대답한 금융기관이 더 많아짐에 따라 대출 받기가 더 힘들어졌다는 뜻이다. 특히 중소기업 대출에서 이 같은 변화 폭이 가장 컸다.

전반적으로 3분기 신용위험 지수도 상승함에 따라 대출 확대에 따른 건전성 위험을 우려하는 금융기관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대기업과 가계주택·가계일반 대출 관련 신용위험 지수는 지난 2분기 각 23, 40, 40 수준에서 3분기 27, 43, 43으로 높아졌다. 중소기업은 2분기와 동일한 신용위험 지수 43을 유지했다.

반면 3분기 대출 수요는 2분기보다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3분기 대기업·중소기업·가계주택·가계일반 대출수요 지수는 2분기 각 27, 63, 10, 23에서 13, 33, 7, 23으로 하락했다. 직전 분기보다 대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 여신 담당자 수는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양(+)을 기록한 만큼 2분기 대비 3분기 대출 수요 증가를 예상한 여신 총괄 담당자 수가 감소 예상치보다 더 많은 것으로 풀이된다.

저축은행 등 비은행 금융기관 대상의 경우에도 3분기 대출 태도는 강화되고 신용위험은 커지지만, 대출수요는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