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승기] “럭셔리 대형 SUV의 새 기준”…‘2020 캐딜락 XT6’ 타보니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8.2℃

베이징 25.4℃

자카르타 27.8℃

[시승기] “럭셔리 대형 SUV의 새 기준”…‘2020 캐딜락 XT6’ 타보니

기사승인 2020. 07. 14.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고 출력 314마력 '밟는 대로 가속'
엔진음·외부소음·진동 차단 뛰어나
2·3열 '넉넉' 최대 2229ℓ 수납 가능
HD급 리어카메라 탑재 안정성 높여
캐딜락_XT6_1
캐딜락의 3열 대형 SUV ‘XT6’./제공 = 캐딜락코리아
캐딜락 XT6는 브랜드 간판 SUV인 XT5와 에스컬레이드의 틈새를 메우는 모델로, 럭셔리 대형 SUV 구매를 고려하는 3040세대를 겨냥한다. 특히 XT6는 8000만원대 초반의 가격에도 3열을 포함한 여유로운 실내공간과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안전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캐딜락의 대형 SUV 시장 진입을 상징하는 XT6가 벤츠 GLE, BMW X5, 제네시스 GV80 등 경쟁 모델들의 공세 속에서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최근 XT6를 타고 서울에서 출발해 경기도와 충청도 일대를 왕복하는 400㎞ 구간을 달렸다. 시승 차량은 ‘2020 캐딜락 XT6’ 스포트 모델로 3.6ℓ V6 가솔린 직분사 엔진과 하이드로매틱 9단 자동 변속기가 맞물려 최고출력 314마력, 최대토크 38㎏·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XT6의 외관 디자인은 캐딜락 특유의 ‘강인함’으로 요약된다. 전면은 커다란 방패 모양의 그릴 양옆으로 가로형 헤드램프를 펼치고, 그 아래에는 세로형 주간주행등을 배치해 깔끔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줬다. 측면은 직선을 적재적소에 활용해 단단하고 날렵한 실루엣을 연출했다. 후면 역시 다부진 모습이 돋보인다. 수직 형태의 리어램프를 연결하는 두꺼운 크롬 장식으로 포인트를 줬으며, 범퍼 하단에 장착된 듀얼 머플러 팁은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다.

KakaoTalk_20200713_143546268-tile
캐딜락 ‘XT6’의 내·외관 및 3열과 2·3열 시트 폴딩 시 적재공간./사진 = 김병훈 기자
XT6의 전장·전고·휠베이스(축간거리)는 각각 5050㎜·1750㎜·2863㎜다. 경쟁 모델보다 휠베이스가 다소 짧음에도 2열과 3열 공간이 넉넉했고, 높은 전고 덕에 3열의 헤드룸도 945㎜에 달해 성인 남성이 앉기에도 충분했다. 트렁크 공간은 3열 시트만 접었을 때 1220ℓ, 2·3열 시트를 모두 접으면 2229ℓ까지 늘어난다. 실내 디자인은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모든 좌석을 부드러운 촉감의 세미 아닐린 가죽으로 덮었으며, 센터페시아에는 천연 가죽, 나무, 탄소섬유 소재를 적용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줬다.

시동을 걸고 가속페달을 밟자 2톤을 넘는 덩치가 무색할 정도로 가뿐하게 치고 나갔다. 시속 100㎞에 근접했을 때 힘을 쥐어짜는 듯한 느낌을 주는 터보차저 엔진과 달리 XT6는 대배기량의 자연흡기 엔진을 탑재한 만큼 주행 질감이 부드럽고 여유로웠다. 기본적인 변속 속도는 무난한 편으로, 무엇보다 변속 과정에서 충격이 발생하지 않는 점이 인상적이었다. 패들 시프트를 사용할 때에는 업 시프트보다 다운 시프트의 반응이 민첩해 다양한 주행 환경에 대응하기에 용이했다.

고속 주행 시 정숙성과 안정성도 합격점. 엔진음은 물론 외부 소음과 진동을 차단하는 능력이 뛰어났고, 급코너링 시 차체를 제어하는 능력도 우수했다. 차량의 기울기를 즉각적으로 잡아주는 액티브 요 컨트롤(Active Yaw Control)이 적용된 덕분이다. 주행 모드는 투어, AWD, 스포츠, 오프로드 등 4가지로 스포츠 모드에는 사륜구동을 적용해 안정성을 더했다.

캐딜락_XT6_2
캐딜락의 3열 대형 SUV ‘XT6’./제공 = 캐딜락코리아
XT6에 적용된 첨단 안전·편의사양도 인상적인 대목이다. 특히 HD급 화질의 리어 카메라 미러로 주변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편리한 주행이 가능했다. 이 밖에 차량 스스로 속도를 조절하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야간 주행을 돕는 나이트 비전, 햅틱 시트 등 다양한 옵션을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높였다.

시승을 마친 후 최종연비는 10.2㎞/ℓ로 복합연비(8.3㎞/ℓ)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XT6가 두 자릿수 연비를 기록할 수 있었던 비결은 액티브 퓨얼 매니지먼트 시스템에 있다. 이 시스템은 정속 주행 등 특정 상황에서 실린더 2개를 비활성화해 연료 효율성을 높이는 기능을 한다. XT6는 캐딜락의 새로운 트림 전략에 따라 최상위 트림인 스포트 단일 트림으로 출시됐으며, 국내 판매 가격(개소세 인하분 반영)은 8347만원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