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란병원, 3.0T MRI 도입…신속·정확 검사 가능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30.8℃

베이징 33.3℃

자카르타 30.4℃

세란병원, 3.0T MRI 도입…신속·정확 검사 가능

기사승인 2020. 07. 13. 15: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세란병원 3T MRI 도입
세란병원은 질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첨단 MRI를 추가 도입했다고 13일 밝혔다.

병원 측에 따르면 이번에 도입한 MRI는 지멘스의 3.0T MRI로, 안정적인 가동을 위해 본관 1층 MRI 촬영실의 확장 리모델링 공사를 완료했다. 이번 3.0T 도입으로 4대의 MRI를 운영하게 됐다.

3.0T MRI는 기존의 MRI 보다 넓은 출입구로 안정적인 상태에서 검사할 수 있어 폐쇄 공포증 환자나 소아 환자 검사 시 환자의 불안감을 감소시킨다는 장점이 있다. 또 빠른 시간 안에 원하는 검사를 마칠 수 있고 고해상도 영상 기술을 이용해 기존 MRI보다 2배 이상 선명한 촬영이 가능해 정확한 영상 판독이 가능하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홍광표 세란병원 병원장은 “이번에 도입한 3.0T MRI는 기존 MRI보다 내부 공간도 넓고 촬영 속도도 빨라 환자들에게 더욱 편안하고 정확한 검사를 제공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에게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