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참모진 다주택 처분 속도…일각 ‘똘똘한 강남집 사수’ 지적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35.2℃

베이징 28.6℃

자카르타 31℃

청와대 참모진 다주택 처분 속도…일각 ‘똘똘한 강남집 사수’ 지적

기사승인 2020. 07. 13. 1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잠실 아파트 단지
지난 12일 서울 송파구 잠실 아파트 단지. / 연합뉴스
2주택 이상을 보유한 청와대 참모들의 주택 매각이 시작됐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처분을 강력 권고한데다 부동산 정책과 고위 공무원 다주택 보유 논란에 정부·여당 지지율이 하락 현상을 보여 1주택 실천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윤성원 청와대 국토교통비서관과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주택 매각에 들어갔고, 다른 참모들도 매각 의사를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교통부 출신으로 청와대에서 주택정책을 담당하는 윤 비서관은 이달 안으로 세종시 아파트 매각을 마무리할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윤 비서관은 지난 12일 “현재 서울에 근무하고 있어 세종시 아파트를 매도하기로 하고 이미 이번달 초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윤 비서관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아파트(83.7㎡)와 세종시 소담동 아파트(59.9㎡)를 보유하고 있다.

윤 비서관은 “고위 공무원에게 다주택 보유가 합당하지 않다는 국민의 눈높이와 노 실장의 지시를 감안해 세종 주택을 처분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노 실장은 지난해 12월에 이어 최근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에게 1주택을 제외한 나머지 주택은 처분할 것을 강력 권고했다. 잠시 혼선이 있었지만 노 실장 자신도 서울 반포의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하면서 청와대 참모들이 행동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9일에는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광주의 아파트를 매각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 비서관은 재산 신고상 보유한 2채 중 광주의 아파트는 배우자·자녀가 실제 거주 중이고, 서울 방배동 아파트는 재건축 중으로 등기 이전이 되지 않는 상황이지만 명목상 2주택으로 오해 받을 수 있어 매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아직 명확한 의사를 밝히지 않은 청와대 참모들도 최근 여론의 흐름을 고려할 것으로 보인다. 리얼미터가 와이티엔(YTN) 의뢰로 지난 10일 조사해 13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위 공무원의 다주택 보유는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이 63.1%로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고위 공무원의 다주택 보유를 부정적으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일각에서는 고위 공무원들이 주택 처분시 ‘강남집’은 남긴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어 청와대 참모들이 어떤 결정을 할지도 주목된다. 현재 청와대 수석급에서는 김조원 민정수석·이호승 경제수석 등과 비서관급에서는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과 강민석 대변인 등 10여명이 2주택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