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광호·케이윌 출연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9월 개막
2020. 08. 1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8℃

도쿄 29.2℃

베이징 23.9℃

자카르타 28.2℃

홍광호·케이윌 출연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9월 개막

기사승인 2020. 07. 13. 17: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톨스토이 '전쟁과 평화' 원작...유니버설아트센터 무대에
d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이 오는 9월 15일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미국 작곡자이자 극작가 데이브 말로이가 톨스토이의 소설 ‘전쟁과 평화’ 중 일부 내용을 기반으로 연출가 레이첼 챠브킨과 손잡고 만든 성 스루(Sung Through·대사 없이 노래로 이어지는) 뮤지컬이다.

2012년 오프 브로드웨이 첫선을 보인 후 2016년 브로드웨이 임페리얼씨어터에 입성했다. 세계적인 팝페라 가수 조시 그로반이 주인공으로 참여한 브로드웨이 공연은 2017년 토니 어워드에서 12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고, 그해 드라마 데스크 어워즈 4개 부문을 수상했다.

나폴레옹의 러시아 침공을 배경으로, 방대한 인물이 등장하는 소설에 비해 뮤지컬은 주로 피에르, 나타샤, 아나톨의 삼각관계에 초점을 맞췄다.

불행한 결혼생활에 힘들어하면서도 나타샤를 연모하는 피에르 역은 홍광호와 케이윌이 맡는다. 전쟁에 나간 안드레이를 그리워하는 여인 나타샤 역은 정은지와 이해나가 연기하며 바람둥이로 나타샤를 유혹하는 아나톨 역은 이충주·박강현·고은성이 맡는다.

안드레이와 그의 아버지 볼콘스키 역은 강정우가 맡아 1인 2역을 소화한다.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소프라노 이연지는 안드레이의 여동생 마리 역을 맡아 한국 뮤지컬 무대에서 신고식을 치른다.

연출은 김동연이, 음악감독은 김문정이 맡았다. 공연은 11월 29일까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