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락가락’ 정제마진, 7월 둘째 주 0.1 달러… 정유업계 “아직도 어려워”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26.4℃

베이징 25.5℃

자카르타 28℃

‘오락가락’ 정제마진, 7월 둘째 주 0.1 달러… 정유업계 “아직도 어려워”

기사승인 2020. 07. 14.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둘째주 배럴당 0.1달러 플러스 전환
손익분기점 4~5달러 한참 못 미쳐
가동률 낮추는 등 피해 최소화 총력
SK인천석유화학 전경
SK인천석유화학 전경./제공=SK이노베이션
정유사의 수익성 지표인 정제마진이 배럴당 마이너스(-)에서 플러스(+)로 겨우 전환했다. 이달 들어 정제마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와 석유제품 가격 변동 심화로 마이너스와 플러스 달러를 계속 오갔다. 그러나 막상 플러스로 전환됐어도 손익분기점인 배럴당 4~5달러를 넘기지 못해 정유사가 제품을 팔수록 밑지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7월 둘째 주 싱가포르 정제마진은 평균 0.1달러를 기록했다. 7월 첫째 주 -0.5달러이던 정제마진이 플러스로 전환된 것이다. 정제마진은 휘발유와 경유 등 석유제품 가격에서 원유 가격을 뺀 것으로 정제마진이 높을수록 수익성이 좋다는 의미다.

업계 관계자는 “7월 둘째 주 정제마진은 미국 내 애리조나, 텍사스, 플로리다를 제외한 모든 주에서 운전 수요가 증가해 휘발유 마진이 강세를 보이며 플러스로 돌아섰다”고 전했다.

업계에서는 통상 배럴당 정제마진 4~5달러 수준을 손익분기점으로 본다. 정제마진이 손익분기점을 넘기지 못하면 정유사는 손해를 감수하고 석유 제품을 팔아야한다. 올해 초 코로나19 여파로 급감한 석유제품 수요와 정제마진 약세가 회복 되지 않자, 정유사의 시름은 수개월째 지속되고 있다.

앞서 올해 3월 셋째 주 배럴당 -1.9달러를 기록하며 시작된 마이너스 정제마진은 13주째 지속됐다. 6월 셋째 주에는 0.1달러를 기록하며 플러스로 돌아섰다. 이후 플러스와 마이너스 정제마진을 넘나들며 불안정한 정유업계 상황을 반영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이전 배럴당 5~6달러 수준을 기록하던 정제마진으로 돌아가려면 아직도 멀었다”면서 “최근 북미 쪽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면서 특히 등유(항공유) 수요가 줄고 마진이 하락해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정유사들은 가동률과 원유 도입량을 조정하는 등으로 경영 효율화를 꾀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코로나19 이전 95% 이상이던 가동률을 현재 80~85% 수준으로 조정해 운영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각 제품별 마진 상황을 살펴 원유 도입량을 조절하는 등 비상 경영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정유사들은 주간, 월간 정제마진 상황을 주시하며 대책을 마련해 손실을 최소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