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소기업계 “내년 최저임금 인상 아쉽다…정부 신속한 지원 필요”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30.5℃

베이징 31.5℃

자카르타 27.8℃

중소기업계 “내년 최저임금 인상 아쉽다…정부 신속한 지원 필요”

기사승인 2020. 07. 14. 0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중앙회, 내년 최저임금 관련 입장 밝혀
중소기업계는 14일 “최저임금위원회에서 2021년 적용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1.5%(130원) 인상한 8720원으로 결정한 것에 대해 중소기업계는 아쉬움을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날 내년 최저임금 관련해 “중소기업 현장은 지난 3년간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이기에 일자리 지키기 차원에서 최소한 동결을 간곡히 호소했다”며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최저임금법을 준수하고 고용유지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이번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부담 완화와 취약계층 일자리 보호를 위해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등을 포함, 정부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지원과 역할 역시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향후 기업들의 지불능력과 경제상황이 제대로 반영될 수 있도록 최저임금의 법적·제도적 보완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