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은평구, 임신부·영유아자녀 가정 이동편의 향상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4.4℃

베이징 24.5℃

자카르타 26℃

은평구, 임신부·영유아자녀 가정 이동편의 향상

기사승인 2020. 07. 14. 15: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가족정책과]아이맘택시 업무협약식 사진
서울 은평구는 관내 택시사업자인 상록교통과 임신부·영유아 자녀 가정을 위한 ‘아이맘택시’ 업무협약을 13일 체결했다./은평구 제공
임산부 및 영유아 자녀 가정을 위한 은평구 ‘아이맘택시’의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은평구는 13일 ㈜상록교통과 아이맘택시 사업 시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이맘택시는 은평구와 관내 택시운송업체가 협업해 관내 임산부 및 12개월 이하 영유아 동반 가정에서 의료 목적으로 병·의원을 방문할 경우 전용 택시를 통한 이동편의를 돕는 서비스다.

구는 사업자 모집 공고를 통해 지난 달 26일 관내 택시운송업체인 ㈜상록교통을 사업자로 선정했다. 아이맘택시 서비스 시행을 위해 구는 △사전예약 및 배차시스템 개발·운영 △보조금 지원 △사업 관리·감독 등 사업 지원부분을 담당하고, 상록교통은 △전담기사 채용 및 교육 △차량 관리 △내부소독 및 위생관리 등 택시 운행부분을 담당한다.

아이맘택시 이용 신청은 앱으로 한다. 비대면으로 주민들이 앱을 통해 택시를 이용하니 사용자도 편하고 관리도 용이하다. 모든 과정은 스마트폰에서 이뤄진다. 은평구는 관내 4500명의 임신부와 영유아를 둔 가정을 대상으로 한다. 신청일 기준 12개월 이하 영유아를 둔 가정에서 1일 2회, 연 10회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운행시간은 오전 8시30분부터 저녁 6시30분까지다. 운행은 관내 8km 이내로 제한돼 은평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아이맘택시 사업을 시행함으로써 초저출산 현상 및 감염병 예방에 대한 관심이 높은 현재 사회에 임산부나 영유아를 둔 가정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해에는 사업 시행 초기임을 고려해 4대로 운행할 예정이나 모니터링 후 호응도가 높을 경우 대상아동 월령 및 운행대수를 확대해 주민 편의를 높일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