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부 단체, 故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6.25 민간인 학살 책임(종합)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6.7℃

베이징 25.5℃

자카르타 28.6℃

일부 단체, 故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6.25 민간인 학살 책임(종합)

기사승인 2020. 07. 14. 15: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열린군대를 위한 시민연대·한국전쟁후 민간인희생자 전국유족회
고인 안장식 열리는 15일 대전현충원 앞 기자회견·피켓시위 예고
대전지역 시민단체들도 친일 행적 지적하며 안장 철회 촉구
구호 외치는 대전 NGO 회원
대전 지역 시민단체 회원들이 14일 오후 대전시 서구 월평동 국가보훈처 대전지방보훈청 앞에서 ‘친일반민족행위자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연합뉴스
고(故) 백선엽 장군의 국립대전현충원 안장을 하루 앞둔 14일 일부 단체가 고인의 6·25 전쟁 당시 민간인 학살 책임 문제를 제기하며 현충원 안장을 반대하고 나섰다.

열린군대를 위한 시민연대와 한국전쟁전후 민간인희생자 전국유족회는 14일 6·25전쟁 당시 민간인 학살 책임을 회피한 고(故) 백선엽 장군의 현충원 안장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또 두 단체는 15일 오전 9시 30분 국립대전현충원 정문 앞에서 고인의 현충원 안장을 반대하는 기자회견과 피켓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 단체는 “백 장군이 한국전쟁 당시에도 백선엽야전사령부 등의 지휘관으로 복무하며 그가 지휘하던 부대가 수많은 민간인 학살을 자행한 바 있다”며 “그는 생전에 그 같은 사실들에 대해 사죄하거나 책임을 진 바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두 단체는 “그런 점에서 백 장군이 현충원에 안장되는 것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며 “백 장군은 이미 널리 알려진 바와 같이 일제강점기 일본의 군대인 간도특설대에 복무하며 독립군을 탄압한 전력이 있는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광복회 대전충남지부, 독립유공자유족회 대전지부 등 53개 단체도 14일 고인의 국립대전현충원 안장 결정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백선엽은 친일반민족행위자 명단에 포함된 인물”이라며 “(그는) 국립묘지가 아니라 야스쿠니 신사로 가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 단체는 “나라의 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과 독립운동가를 토벌한 친일파를 한 곳에 잠들게 할 수는 없다”며 “백선엽이 국립묘지에 안장되는 것을 온몸으로 저지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들 역시 15일 대전현충원에서 열리는 백 장군의 안장식 거행에 앞서 시민대회를 열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