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與 당권레이스 재개…말 아끼는 이낙연vs거침없는 김부겸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8.1℃

베이징 30.7℃

자카르타 29.2℃

與 당권레이스 재개…말 아끼는 이낙연vs거침없는 김부겸

기사승인 2020. 07. 14. 23: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장례 절차가 마무리되면서 더불어민주당의 당권 경쟁도 14일 재개됐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내년 4·7 재보선 공천 등 민감한 현안들이 쏟아진 가운데 이낙연 의원은 신중한 태도를 보였고, 김부겸 전 의원은 보다 분명한 답변으로 추격에 나섰다.

이 의원은 이날 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주최한 혁신경제 연속세미나와 이해찬 대표가 주최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정책 토론회 등 각종 당 주최 행사에 참석하며 당권 레이스에 시동을 걸었다.

이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이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한 당 차원의 대응 방안을 묻자 “당에서 정리된 입장을 곧 낼 것으로 안다”고 말을 아꼈다. 재·보선 공천 여부에 대해서도 “시기가 되면 할 말을 하겠다”며 입을 굳게 다물었다.

김 전 의원은 박 시장 사건의 진상 규명에 대해 김택수 대변인을 통해 보다 분명한 대답을 내놨다. 김 대변인은 “객관적 사실 확인 및 재발 방지를 위한 진상 규명은 필요하다고 본다”며 “서울시 인권위원회 조사가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내년 4월 진행되는 재·보궐선거가 당권 레이스에 큰 변수다. 여권 내부에서는 서울·부산시장 궐위 책임이 자당에 있음에도 후보를 공천해야 한다는 현실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유력한 당권주자인 이 의원이 당대표가 되면 대선 출마를 위해 재보선 직전에 대표직을 내려놔야한다는 점이 걸림돌이다. 김 전 의원은 울산 지역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전쟁 시 쭉 같이 애써온 지휘관이 있는 것하고 임시 지휘관이 있는 것하고 그 차이쯤 되지 않겠느냐”고 이 의원을 겨냥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임기 문제와 관련해서도 “나중에 말씀드리겠다”며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이 의원 측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재보선 승리로 이어지는 것 아니겠느냐”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