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 16일 국회 개원식·대통령 개원 연설...7월 의사일정 전격합의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8.1℃

베이징 30.7℃

자카르타 29.2℃

여야, 16일 국회 개원식·대통령 개원 연설...7월 의사일정 전격합의

기사승인 2020. 07. 14. 2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87년 개헌 이후 가장 늦은 '지각 개원식'
20∼21일 교섭단체 대표연설, 22∼24일 대정부질문
기존 복수 법안소위 8개 상임위 포함 11곳 위원장 양당 맡기로
[포토] 손잡은 여야 '21대 국회 개원식 합의'
더불어민주당 김태년(왼쪽 세번째)·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네번째)가 14일 오후 국회에서 21대 국회 개원식 등 7월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한 뒤 양당 원내대표단과 함께 손을 맞잡고 있다. / 이병화 기자
여야는 14일 오는 16일 21대 국회 개원식을 열기로 하고,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전격 합의했다.

이에 따라 16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개원식을 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개원 연설도 진행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국회가 16일 개원식에 합의한 만큼 대통령이 참석해 개원 연설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 29일 상임위 원 구성 협상이 최종 결렬된 후 약 3주만인 16일 개원식을 하게 되면, 1987년 개헌 이후 가장 늦은 지각 개원식을 하게 된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만나 의사 일정에 합의하고 발표했다.

또 여야는 오는 20∼21일 교섭단체 대표연설, 22∼24일 대정부질문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오는 30일과 다음달 4일에는 법안 등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도 열기로 했다.

여야는 16일 개원식에 앞서 민주당 단독으로 본회의를 열어 정보위원장을 선출하는데도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야당 몫의 국회부의장은 통합당에서 상임위원장 배분을 문제 삼아 선출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상임위별 법안소위원장은 복지·행안·문체위는 복수 법안소위 체제로 개편하기로 합의했다. 복수의 법안소위를 뒀던 기존 8개 상임위까지 포함해 모두 11곳의 위원장을 교섭단체 양당이 나눠 맡기로 했다.

또 국방위 법안소위원장은 통합당에서 맡기로 합의했다. 다만 법안소위 내 안건처리는 합의처리를 원칙으로 하기로 했다.

방송통신위원회 국회 추천 인사는 오는 30일까지 양당이 1명씩 추천할 방침이다.

중앙선관위원 2명 중 1명은 민주당이 추천하고, 나머지 1명은 통합당이 민주당 동의 아래 추천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김 원내대표는 “늦었지만 의사일정을 합의해 대단히 다행”이라면서 “코로나19 위기극복과 국민의 삶을 챙기는 데 있어 머리를 맞대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곡절이 있었지만 민주당과 통합당이 국정 현안을 끊임없이 토론하고 상의해 국민에 도움되는 국회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여야가 7월 임시국회 일정에 전격 합의함에 따라 오는 20일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둘러싸고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오는 23일 예정된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놓고도 정면 충돌할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